초록 close

이 글은 백제 국가의례의 종류와 의례 관련 음악을 연구한 것이다. 국가의례의 종류를 살펴보기 전에 먼저 국가의례 시행의 근거로 3가지를 제시하였다. 첫째는 국가의례 업무를 담당한 내법좌평이 3세기에 출현한 점이고, 둘째는 6세기 경 백제인들이 조배와 제사 때 장식의 관모를 사용한 점이며, 셋째는 백제의 오경박사(五經博士)와 강례박사(講禮博士)가 의례 관련 경전에 박식했던 사실이다. 이상 3가지 근거를 바탕으로 보면, 백제에서 국가의례가 시행된 것은 분명하다. 문헌에서 의례의 종류를 고찰한 결과, 나라의 경사에 절를 올리는 ‘조배’의식과 국가의 다양한 ‘제사’ 그리고 군대의 규모와 실정을 검열하는 ‘군사(軍事)’의 의례를 확인할 수 있었다. 그 외 왕의 죽음과 관련된 흉례(凶禮)는 고고학자료로 확인되며, 외국 사신의 접대의식 역시 문헌 내용의 정황으로 볼 때 시행되었을 가능성이 크다. 결국 고려와 조선시대 국가의례인 오례의(五禮儀)적 요소가 이미 백제에서 거행되었음을 확인한 셈이다. 이러한 의례 절차에 사용된 음악은 왕실음악기관에서 담당하였을 것이고, 이 기관은 내법좌평 산하에 설치된 것으로 보았다. 악단은 약 50~70명 이상으로 구성되었고, 이들이 사용한 악기는 5세기까지는 국가의례에 고취(鼓吹) 등 관악기와 타악기 사용이 확인되며, 6~7세기에는 북과 요고(腰鼓)·각(角)·적(종적과 횡적)·우(竽)·지(篪)·피리(觱篥) 및 백제고(百濟琴)와 비파(琵琶)·공후(箜篌) 등의 관·현·타악기가 활용된 것으로 간주하였다.


This is a study about the national ceremonies and ceremonial music of the Paekche kingdom. First, there are three things presented as grounds for the national ceremonies in the Paekche kingdom: one is that the Naebŏp chwap'yŏng 內法佐平, an official responsible for national ceremonies, appeared in the 3rd century; another that people of the Paekche kingdom wore official hats with decorations on an occasion of chobae 朝拜 and ancestral rites (chesa 祭祀); and the third that Ogyŏng paksa 五經博士 and Kangrye paksa 講禮博士 were knowledgeable about books on ceremonies. These three facts give enough grounds to believe that the Paekche kingdom had their own national ceremonies. Ceremonies identified in documentary records are ceremonies for national celebration of chobae, various national memorial services of chesa, and martial rites of kunsa 軍事 for monitoring the size and state of military. Funeral ceremonies for kings' death were confirmed through archaeological records and it is very likely that there may have been some welcoming ceremonies for foreign ambassadors. Judging from these facts, it could be said that the elements of the national ceremonies of Koryŏ and Chosŏn dynasties, Oryeŭi 五禮儀 (Five Rites), had already been performed in the Paekche kingdom. The court music department that operated under the Naebŏp chwap'yŏng was responsible for music for ceremonial procedures. The band may have consisted of about 50 to 70 musicians. They used wind instruments and percussions such as koch'wi 鼓吹 until the 5th century, but stringed and wind instruments and percussions such as puk 북, yogo 腰鼓, kak 角, chŏk 笛 (chongjŏk 縱笛 and hoengjŏk 橫笛), u 竽, chi 篪, p'iri 觱篥, paekchego 百濟鼓, pip'a 琵琶, and konghu 箜篌 may have been added in the 6th to 7th centu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