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The haptic has long been marginalized by Western philosophy in favor of vision, a marginalization that, with some notable exceptions, continued during the heyday of modernism in both the artworld and art education. Following a definition of the haptic as a combination of tactile, kinesthetic, and spatial perception, we argue that consideration of the haptic must now be placed back on the art educational agenda. In contemporary fine art haptic perception is now a major element, and it is also important in many sites of the kind of popular visual culture that art education is now embracing. Recent attempts by some art educators to redress the privileging of the visual and to incorporate the haptic are reviewed.


시각을 선호하는 서구철학은 촉각성을 무시했다. 이런 무시는 예외적인 몇 가지 경우를 제외화면 예술계와 미술교육에 있어 모더니즘의 전성기 동안 계속되었다. 촉각(tactile)과 운동감각(kinesthetic), 공간적(spatial) 지각으로 촉각성을 정의하면서 우리는 촉각에 대한 고려가 미술교육의 의제로 다시 이루어져야 함을 주장한다. 현대 순수미술에서 촉각에 의한 지각은 이제 주요 요소이며 미술교육이 아우르는 일종의 대중 시각 문화의 많은 분야에 있어 중요하다. 시각에 대한 특권 부여를 시정하고 촉각성을 수용하려는 미술교육자들의 최근 시도를 살펴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