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경신환국 직후 勳戚의 譏察 문제를 둘러싼 노소간의 갈등은 결국 관중 인식에 내재한 尊王論에 관한 논쟁이었다. 송시열을 비롯한 노론측은 주나라를 보위하여 존왕의 의리를 실천한 관중의 공로에 주목하였고, 윤증․박세채를 비롯한 소론측은 관중의 공적이란 결국 패도에 불과함을 강조하였다. 이러한 관중 인식의 차이가 바로 경신환국 당시 기찰이라는 비법적 행위를 저질렀던 훈척에 대한 평가에 적용되었던 것이다. 두 정파 사이의 이 같은 견해 차이는 당시의 동아시아 정세를 바라보는 시선과도 결부되어 있었다. 노론측은 관중에 대한 긍정과 존왕론의 강조를 통해 명나라 멸망 이후 중화문화의 유일한 계승자로서 조선왕조의 정통성을 확립하려 한 반면, 소론측은 관중에 대한 비판 및 왕도정치의 실질성을 강조하며 호란 이후 송시열에 의해 체계화된 반청 이데올로기의 관념성을 지적하였다. 그리고 그 이론적 토대인 春秋大義의 時宜性 상실을 거론하기에 이르렀다. 결국 관중 인식의 차이는 존왕론에 대한 찬반이었고, 이는 17세기 후반 조선이 당면한 세계질서 속에서 춘추대의에 대한 찬반이기도 하였다. 이 같은 의견 차이가 드러난 사건이 바로 훈척에 대한 논란이었고 이는 결국 노소분기의 근원이 되었다. 요컨대 노소분기라는 사건의 심연에는 춘추의리의 채택 여부를 둘러싼 인식의 차이가 그 원인으로 자리잡고 있었다.


庚申換局之後,圍繞勳戚的譏察問題出現了老少論間的矛盾,此矛盾是關於對管仲的認識中存在的尊王論的論爭。以宋時烈爲首的老論派所關注的是,管仲保護周王室、實踐尊王之義理的功勞;而尹拯、朴世采等少論派則認爲,所謂的管仲之功不過是霸道而已。庚申換局之時,勳戚導致了譏察之非法行爲,而對管仲認識上的差異,便適用於對勳戚的評價。兩個政派之間的這種意見上的不同,與看待當時東亞政局的視角聯系了起來。通過對管仲的肯定及對尊王論的強調,老論派希望,在明朝滅亡之後,朝鮮王朝作爲中華文化的唯一繼承者,確立其正統性。與之相反,少論派則通過對管仲的批判及強調王道政治,來指責胡亂之後,依靠宋時烈得以體系化的反清意識形態的觀念性。並且,討論到了作爲其理論基礎的春秋大義的時宜性之喪失。最終,對管仲認識的差異便成爲對尊王論的贊成或反對,這也是十七世紀後半期,朝鮮王朝在其所面對的世界秩序中,對春秋大義的贊成或反對。這種意見上的不同,反映在事件上便是對勳戚的詰難,這最終成爲老少分歧的根源。總之,在老少分歧事件的深淵中,圍繞是否采納春秋義理而產生的認識上的差異,成爲其分歧的原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