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워터 프런트에 있어서의 집합주택은 전면에 퍼지는 수역의 경관을 얻을 수 있어 사람들의 생활에 윤택이나 안락함 등을 가져다 준다. 그러나 시가지와는 다른 워터프런트만의 환경적 이점을 살릴 계획 수법이 확립되어 있다고는 말하기 어려운 것이 현상이다. 본 연구에서는 일본의 워터프런트(니시노미야하마와 비와코) 거주자를 대상으로 앙케이트 조사를 실시하여 친수 활동, 거주 환경 의식과 거주 선택 이유 등에 대해 비교・분석을 실시하였다. 그 결과 향후의 워터 프런트에 입지하는 집합주택 거주자들의 거주환경에 대한 의식과 거주선택이유의 상이점을 알 수 있었다. 또 각각의 워터프런트지역에서 염해나 해충에 대한 대책 등 지역환경 특성에 맞는 문제점을 경감 대책의 필요성과 수변에의 전망을 확보를 희망하고 있으며 「방의 넓이」 「통풍」 「전망・채광」 「프라이버시의 확보」등 워터프런트에 입지하는 집합주택의 계획수립 시에 상기한 거주환경의 조성이 거주자들의 주거의식에 영향을 미치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The residential complexes in waterfront provide the residents with pleasantness and comfort with their scenety and view in the surrounding watersides. However, it is currently true that there has little been established any designing plan utilizing the environmental characteristics of the waterfront. In this study, a survey was conducted on the residents of a Japanese waterfront. in Nishimiyahama and Lake Biwa, and conducted a comparative and analytic investigation regarding water-friendly activities, residents' consciousness of the housing environment, and reasons for the choice of residenve. From the results, we were able to obtain some suggestive points resulting from the differences of the aforementioned. We also fully comprehended that there are some issues and needs for solution for the environmental characteristics in the waterfront as well as for the damage incurred by salt breeze and insects. In addition, we realized that scenery and view toward watersides are becoming the important factors in the residents' consciousness regarding the housing environment. In case of planning housing complexes located in the waterfront, we keenly understood that "the size of a room", "ventilation", "view and daily lighting", and "securing privacy" are having effects on the residents' consciousness of their hous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