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 연구는 배출권 거래제도의 도입에 관한 정책결정 과정에 참여하는 정책행위자들의 입장과 정책 형성에 참여하는 방식, 정책 행위자들 간의 상호작용을 중심으로 정책네트워크의 형태를 검토하여 자원의 교환방식과 조직간 연대와 갈등 양상을 살피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이를 위해 국내 기후변화 정책에 참여하고 있는 106개 조직을 주요 행위자로 선정하여 설문조사와 사회연결망 분석을 실시하였다. 그 결과 배출권 거래제 도입에 대해서 찬성하는 입장이 우세한 가운데 반대의견이 강하다고 알려진 기업부문 내에서도 찬성이 더 많으면서 다른 행위자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부정적인 입장을 취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배출권 거래제 도입에 주도적인 집단은 정부, 특히 환경부와 녹색성장위원회였으며 지식경제부와 함께 기업 중 경제단체가 주도적인 정책행위자로서 반대하는 입장을 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적 자원 및 재정적 자원을 비롯하여 각 행위자들의 자원에 대한 접근이 매우 불평등하며, 정책네트워크에 모든 이해관계자가 포함된 것으로 보아 배출권 거래제도 도입을 둘러싼 정책네트워크는 이슈네트워크에 가까웠다. 이슈네트워크에 가까울수록 갈등이 첨예하여 정책과정이 지연되거나 합의가 이루어지기 힘들어 정책의 변화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배출권거래제 도입 자체 혹은 도입 방식에 변화의 여지가 많음을 시사한다.


As formation and operation of emission trading markets have become a global trend, the Korean government is also planning to introduce an emission trading system, standardizing the way of cap and trade. However, it has stirred social controversies over whether and how to introduce the system. The aim of this paper is to examine types of policy networks, focusing on positions of policy actors in policy decision-making and ways of their participation and interaction in policy formation processes. And then it explores the manner of resource exchange and the mode of conflict and coalition among actors. To get answers for these research questions, a questionnaire survey and a social network analysis were carried out, aimed at 106 major organization actors. As a result, it has been identified that while the majority of actors are in favor of introducing the emission trading system, enterprises remain relatively negative. The group playing a leading role in introducing the emission trading system was the government, especially the Ministry of Environment and the Presidential Committee on Green Growth. Led by Business Peak associations, the enterprise sector appears to oppose against the emission trading system. Given that actors have unequal access to human and financial resources and that every interest group is involved in policy processes, the policy network surrounding the introduction of emission trading system is close to an issue network. It implies that there will be higher possibility of change in adoption of the system itself or design of the system since conflicts among actors embedded in an issue 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