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유비쿼터스(Ubiquitous) 정보혁명을 거친 뉴미디어 환경의 현대에는 전자공간과 물리 공간의 유기적인 통합과 사물에의 지능 이식을 통해 살아 숨 쉬는 역동적인 유동 공간을 창출하고 있다. 즉, 뉴미디어 환경에서의 유동 공간은 공간 자체에 지각이 발생하여 환경, 인간과 복잡한 유기적 관계를 맺고 공간에 감각과 시간, 움직임의 도입 시도가 적극적으로 이루어져 공감각적인 감각기관의 자극을 통해 인간의 감성에 호소하는 디자인이 실천되고 있다. 이는 마샬 맥루한(Mashal McLuhan)이 미디어가 결국 인간 몸의 확장이라고 표현한 것과 같은 맥락으로 설명할 수 있다. 유동 공간은 센서, 지각, 행위 등의 요소를 가지며 살아있는 생명체로서의 특성을 가지기 때문에 유기론적 연구방법을 통해 지각체계를 관계적, 통합적으로 해석할 필요가 있다. 본 연구에서는 움직임을 가지는 유동 공간이 감각지각 주체로서 가지는 의미를 유기론적 지각체계 특성을 통해 연구하여, 그 결과 가상의 세계를 실재에 혼합하여 제 3의 공간으로서 세계를 더욱 풍부하게 만들고, 한정된 오감의 속박으로부터 벗어날 수 있는 가능성이 마련되었으며, 스스로 자극을 생산할 수 있는 유기적 환경으로 발전할 것으로 사료된다.


With today’s new media environment throughout Ubiquitous information innovation, live and dynamic fluid space is being created by integrating organic integration between electronic space and physical space and transplanting intelligence to materials. In other words, perception occurs in fluid space itself in a new media environment so has complicatedly organic relationship with environment and humans. In addition, emotion, time and movement have actively attempted to enter the space so designs appealing to humans’ emotions are made through stimulation of synaesthetic sensory organs. This can be understood in the same context that media is eventually expansion of human body. Fluid space has characteristics of a live organism with factors such as sensor, perception and behavior so it needs to interpret perceptual system relationally and synthetically through an organic study method. This study looks into characteristics of organic perceptual system in terms of the meaning that fluid space with movements have as the sensory-perceptive subject and accordingly makes the world more sufficient as the third space, prepares a possibility to get out of limited five senses, and will develop fluid space as the organic environment making stimulation by itsel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