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The concept of architectural sustainability is gradually being highlighted in several ills and consciousness of crisis of modern architecture. However, many of us tend to realize its sustainability focusing on ecological sustainability in many ways. Such perspective is considerably technical and extensive. Therefore, I paid attention to Herman Hertzberger’s architecture to find out how to consider spatial aspects, when interior architecture designers engage in design process. This study aims to analyze architectural progress for social communication of Herman Hertzberger’s project, breaking from the existing research to only limit him to one of structuralism architects. In particular, it was found that in relation to social sustainability, universal/social design, cultural design and green/ecological design have been progressed in their forms through communicational perspectives of social architecture which he’s insisted since the structuralism era. Recently, majority of issues about sustainability are restricted to economical aspects. Accordingly, further study is needed to consider his architecture from social aspects. As his architecture is concentrating on coexistence from a social perspective for communication, not on modern spatial discourse, his architectural works need to be analyzed consistently as realistic measurements.


건축의 지속성에 대한 개념은 현대건축의 여러 병폐와 위기의식 속에서 부각되어지고 있으나 지속성이란 관점을 상당부분 생태적 지속가능성에 초점을 두고 해결하려는 경향이 많다. 그러한 관점은 상당부분 기술적이고 광범위한 접근방법으로, 실질적으로 실내 건축 디자이너가 설계에 임하였을 때 공간적 차원에서 고려할 수 있는 방법으로서 헤르만 헤르츠버거의 건축을 살펴보고자 한다. 대체적으로 구조주의 건축가로 인식되고 있지만, 현재 그의 작품은 초기 작품의 유니트 반복적 경향에서 벗어나 변화적인 양상을 보여주고 있다. 현대적 건축어휘와 비슷한 형태를 보여줄 뿐 아니라, 구조주의적 지속적인 성장의 양상을 지니면서도 사회적 공간으로서의 다양한 변화의 경향을 보인다. 따라서, 그를 일반적인 구조주의 건축가로 평가하여 한정하던 기존의 관점이 아닌, 지속성과 사회적 연대의 가능성에 주안을 두어 풀어나간 건축 사례들을 중심으로 그가 모색하고자 하는 구조주의적 상호관계성 속에서 사회적 지속성을 향한 그의 건축경향을 분석하여 증명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