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 연구의 목적은 우리나라 베이비부머, 예비노인, 현재노인 간 우울의 수준을 비교해보고, 이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을 각각 분석하여 우울증을 예방하기 위한 실천적 개입의 근거를 마련하기 위한 것이다. 이를 위하여 한국노동연구원의 2008년 고령화연구패널조사(KLoSA: Korean Longitudinal Study of Ageing) 2차년도 총 8,688명의 자료를 분석에 사용하였다. 연구결과 우리나라 베이비부머, 예비노인, 현재노인은 CES-D-10에 의한 우울수준에서 유의미한 차이를 보였으며, 우울증 비율 역시 노인으로 갈수록 높아졌다. 우울 영향요인들에도 세 집단 간 차이가 있었다. 세 집단 모두 동일하게 나타난 변인은 건강, 사회활동, 삶의 질 만족도로 나타났으며, 각 집단별로 상이하게 나타난 변수는 베이비부머 집단에서 배우자 유무와 근로유무, 예비노인 집단에서 성별, 거주지역, 종교 유무, 근로유무, 현재노인 집단에서 성별, 거주지역, 배우자 유무, 활동 중인 사회단체의 참여 횟수 등이었다. 이러한 연구결과를 가지고 베이비부머 및 예비노인의 노년기 진입에 따른 우울증 예방을 위한 실천적 함의를 찾아보았다.


The purposes of this study were: (i) to compare the level of depression among babyboomers, the pre-elderly, and the elderly, (ii) to find the variables influencing depression, and (iii) to seek practical implications for preventing depression. The data set used for this study was from 2008 Korean Longitudinal Study of Ageing(KLoSA) by Korea Labor Institute. The data set used for this study included 2,000 babyboomers, 2,648 pre-elderly, and 2,040 elderly people.Depression was measured and determined using the center for epidemiological studies depression scale (CES-D-10), with scores of 4 or higher to indicate possible depression. A total of 33.5% of the sample in the babyboomer, 40.3% in the pre-elderly, and 59.6% of the elderly showed symptoms of depression. As a result of multiple regression analysis, health, social networks, and life satisfaction have appeared as important predictors in all three groups. The variables appeared to explain depression significantly were spouse status and employment status in babyboomer group, gender, residential area, religion, and employment status in pre-elderly group, and gender, residential area, spouse status, and social participation in elderly group. Based on these findings, the implications of social work intervention were discu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