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ISO [International Standardization Organization] 는 2009년 11월 1일 경제주체별 사회적 책임에 관한 자발적 국제표준인 ISO26000을 93%의 찬성률(세계 77개국)로 채택했다. 향후 기업 등 경제주체가 사회적 책임경영에 설 수 있도록 하는 기준을 만든 것이다. 현재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 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은 장려되는 차원을 넘어 새로운 기업경쟁 기반으로 융합되면서 제도적인 강제성은 없지만 ISO26000이 제시하는 환경, 인권, 노동 등 7개 분야의 지수가 기업의 가치창출을 위한 경영평가의 새로운 주요 기준으로 자리 매김하게 된다. 디자인 분야는 최근 몇 년 동안에 지속 가능한 디자인(Sustainable Design), 유니버셜디자인(Universal Design), 서비스디자인(Service Design) 등의 새로운 디자인 주재 또는 분야와 대면하고 이를 경영이나 정책, 공공 등의 분야에 적용하는 과정을 볼 수 있다. 이러한 상황은 기존의 기업의 교환가치 창출과 거리가 있는 영역이다. 즉 디자인은 인간을 중심으로 외부성에 대한 역할과 새로운 가치 사슬을 창출하는 전문분야로 발전하고 있다. 본 연구를 통해 인구, 사회, 산업, 기술 등 디자인과 관련된 주요 환경의 변화를 분석하여 디자인 외부성에 관한 새로운 역할과 구조를 규명하고, 외부(해외)에서 전달되는 사회적 책임과 관련된 새로운 디자인 영역을 향후 한국 환경에 맞도록 재구성하여 디자인경영, 정책, 교육 등에서 새로운 한국디자인의 프리미엄(premium)을 창출하는 방향을 모색하고자 하였다.


ISO selected ISO2600, as a voluntary international standard for an individual economic agent's social responsibility level, upon 93 % in favor.(77 countries worldwide.) on Nov.1, 2009. It is seemingly meaningful action in terms of the standard upon which the each economic agent, such as business enterprises can participate in the responsible management is being found. Currently, being not only encouraged but as integrated as new competition initiative, even though CSR lacks regulatory forces, 7 factors of CSR, such as evnvironment, human right, labor forces, are established as new main standards for a value generating system by which evalation of business enterprises is made. During past few years, design area is facing S.D. V.D. and S.D, it is seemingly applied in management, policy, and public sector. The circumstances stay distant from value exchange of existing enterprises. In other words, working as a non-price effect, design is developing as a special area, which generates new value chain, focusing on human being. This research is to analyze the new environment factors which are related to design, such as society, population, industry, engineering. In doing so, I tried to illuminate the role of non-price effect of design, and the social responsibility which is delivered from overseas, and reorganize the main design area to be suitable to the Korean environment, and I pursued the right direction of generating new Korean design premi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