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 연구는 노인요양인력의 직무애착과 이직의도에 영향을 미치는 직무환경 요인들(동기요인과 위생요인)에 관해 한국과 일본을 비교하였다. 조사대상은 총 582명(한국 329명과 일본 253명)으로 설문조사하였다. 주요 변수들의 수준을 비교한 결과, 인정/ 승인은 한국이 높게 조사되었고, 성장가능성, 회사방침, 대인관계는 일본이 유의하게 높게 나타났다. 다중회귀분석 결과, 한국과 일본 모두 동기요인 중에서 직무자체가 직무애착과 이직의도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그 외에도 한국은 성장가능성과 근무경력이 직무애착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밝혀졌고, 위생요인 중에서는 작업조건과 회사방침이 직무애착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일본은 책임성이 직무애착에 유의한 영향을 나타냈다. 이직의도의 설명요인으로는 한국의 경우, 직무자체와 월급여, 회사방침, 고용안정성(고용형태)으로 조사되었고 일본은 직무자체와 근무경력, 대인관계로 밝혀졌다. 끝으로 직무애착을 증진시키고 이직의도를 경감시킬 수 있는 개입 방안들이 논의되었다.


Using the motivation-hygiene theory, this study compared the environmental factors (motivation and hygiene factors) affecting job affection and turnover intention among Korean and Japanese paid caregivers. A total of 582(329 Korean and 253 Japanese) study participants completed the questionnaire. When comparing the levels of major variables, Korean caregivers scored higher in acknowledgement, but Japanese caregivers scored higher in growth possibility, company policies, and personal relationships. The results of multiple regression analysis showed that the work itself among motivation factors affected job affection and the turnover intention both in the Korean and the Japanese samples. Beside, growth possibility and work experience factors, and job condition and company policies among hygiene factors were found to be affecting job affection in the Korean sample. On the other hand, responsibility showed a significant effect on job affection in the Japanese sample. The factors that affected the turnover intention were the work itself, monthly wage, company policies, employment status in the Korean sample; and the work itself, work experience, and personal relationships in the Japanese sample. Suggestions for interventions were discussed to promote job affection and to reduce turnover inten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