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수확기 벼의 간장은 모든 처리구에서 비슷하게 생육하였으나 수장은 녹비환원구의 70% 시비구(17.5 cm)에서 관행재배구(16.4 cm)보다 촉진시켰다. 수확기 벼의 지상부 잎과 줄기의 생체중은 유채 잔유물 녹비환원구의 30% 시비구에서 관행재배구와 비슷한 수준이었다. 벼의 건물중에서도 생체중과 비슷하였으며, 녹비환원구의 70% 시비구에서는 이삭중을 19% 증가시켰다. 또한 유채 잔유물의 환원에 따른 벼의 주당수수와 1수영화수는 관행재배구에 비해 녹비환원구의 70% 시비구에서 비슷하거나 오히려 증가하였다. 한편 벼의 등숙율은 관행재배구의 91%와 비교하여 유채 잔유물 환원구에서 낮아지는 것(79-85%)으로 나타났으나, 정조수량은 유채 잔유물 환원구의 70% 시비구에서 496.4 g/pot으로 가장 높았다. 각 처리구별 벼의 수량으로부터 산출한 수량지수는 녹비환원구의 70% 시비구에서 125.4로 관행재배구보다 수량이 증가하였다. 잡초발생량은 관행재배구에서 37본으로 가장 많았으며, 유채 잔유물 환원구에서는 11.7-15.7본으로 관행재배구보다 현저히 감소시켰다. 잡초의 건물중은 관행재배구의 25.1 g/pot에 비해 유채 잔유물 환원구의 시비량이 많은 처리구부터 각각 11.8, 12.2 및 6.0 g/pot으로 현저히 감소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Rape residue as green manure is an emerging alternative of chemical fertilizer to improve soil quality and crop productivity. Objective of this research was to evaluate the effectiveness of rape residue as green manure on reduction of chemical fertilizer and suppression of weed occurrence in rice-rape double cropping system. Greenhouse experiment was conducted with four treatments: the combination of rape residue and three different N application rates (0, 30 and 70% of recommended application rate (7.8 kg N 10a-1)) and 100% chemical fertilizer as a control. No difference in rice clum length was observed for all treatments, while panicle length was highest in a treatment of rape residue+70% chemical fertilizer (Rape+70%CF). In addition, rice grain weight at a Rape+70%CF treatment increased by 19% compared to the control. This treatment also reduced weed density and biomass by 58 and 53%, respectively, compared to the control. Our results suggest that use of rape residues as green manure is an environment friendly and effective way to reduce chemical fertilizer and to enhance crop productivity in rice-rape double cropping system in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