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Hispanics are the most rapidly growing ethnic group in the United States. Past research has shown socioeconomic differences between Hispanics from different national origins and suggests that various aspects of Hispanic migration within the U.S. might differ depending on that national origin. Utilizing the 1979 National Longitudinal Survey of Youth (NLSY79) permits the first descriptive comparison of rates of primary and repeat migration of Mexican heritage Hispanics with other Hispanic groups. Analysis of repeat migration focuses on comparisons of return and onward migration. The comparisons of Mexican Hispanics with other Hispanics reveal little differences between these national origin groupings in rates of primary, return and onward migration. Rates of primary migration for Mexicans and other Hispanics are low and vary little from the overall rates of 3.6 percent to 4.3 percent across thirty subgroups identified by sociodemographic characteristics. Although the rates of return and onward migration are higher than primary migration rates, differences between Mexican and other Hispanic groups are not very large. Reporting the lack of differences is important since prior research suggested major differences were likely. What appear to be different between Mexican heritage and other Hispanic heritage groups are the geographic origins from which each group emigrates and to which each group immigrates. Because migration destination is closely associated with location of jobs but also with the location of co-nationals, future research should include multivariate analysis and incorporate theoretical perspectives that help understand this migration of Hispanic groups in the U.S..


히스패닉은 미국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인종(ethnic) 집단이다. 기존 연구들은 히스패닉 집 단 내에서도 출신국적에 따라 사회경제적 특성에서 차별성들이 존재함을 보여주고 있으며, 더불어 인구이동 행태에서도 출신국적에 따른 차별성이 존재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 연구는 패널자료 인 the 1979 National Longitudinal Survey of Youth (NLSY79)을 활용하여 히스패닉 집단들 간 최초이동과 반복이동 행태에 대한 기술통계적 비교를 실시하고자 한다. 최초이동의 경우 사회경제적 특성에 따라 30개의 하위그룹으로 분류한 비교에서 멕시코 계 히스패닉과 그 외 히스패닉 집단 간 의 이동력의 차이는 매우 미미하게 나타났다. 반복이동에서 계속이동과 귀환이동의 경우 비록 최초 이동보다 이동률은 높게 나타났지만, 이 역시 히스패닉 집단 간 차이는 나타나지 않았다. 이러한 비 교분석의 결과는 기존의 예측과는 상반되는 발견이라는 점에서 중요성을 갖는다. 히스패닉 집단 내 의 차이는 이동력이 아닌 이동의 방향성, 다시 말해 출발지와 목적지의 차이로 나타난다. 인구이동의 방향은 일자리의 분포뿐만이 아니라 동족집단의 분포와도 관련되기 때문에, 향후 연구는 이와 관련 한 다변량 분석과 이론적 논의를 포함하여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