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산림이 지닌 인간 건강증진 및 질병예방 효과 활용사례로서 일본에서 추진하고 있는 삼림세라피 인증 내용을 분석한 결과, 다음과 같은 결론을 얻었다. 첫째, 일본에서 산림치유의 대상은 중증의 질병을 가진 자가 아닌 현대화된 도시생활로 인해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일반적인 도시인을 목표로 정하고 있다. 둘째, 산림치유를 위한 공간은 새롭게 조성하기 보다는 기존에 해당 지역에서 보유하고 있는 시설, 인력 등의 자원을 산림치유를 위해 확대·발전시켜 활용한다는 측면이 강하다. 셋째, 산림자원 뿐만 아니라 산림치유와 관련된 다양한 컨텐츠를 활용하고 있었으며, 이러한 다양한 컨텐츠 확보를 위해 주변 산촌마을과의 연계성이 폭넓게 검토되고 있다. 넷째, 산림의 치유기능이 지역경제 활성화 및 산촌마을 진흥의 수단으로 활용되고 있다는 점이며 마지막으로, 삼림세라피 기지 추진을 위한 지방자치단체의 적극적인 노력이 돋보인다는 점이다.


This research is analyzed the certificated cases by ‘forest therapy’ in Japan as a case study of application of the effect on the health improvement and disease prevention. The result of this study is as follows. The first, subjects of ‘forest therapy’ in Japan is not the incurable disease or inveterate disease patients but it is set a target on stressed general urban people by modernized urban life. The second, ‘forest therapy quarter’ is to strong the side of application to enlarge and develop the possesses in existing resources than the concept of construction. The third, it is not resources of forest but also it makes use of diversiform contents related to forest therapy. Such they have given consideration to relationship of surrounding mountain villages for securing many kinds of contents. The fourth, ‘forest therapy’ have made use of revitalization of the means of regional economy and promotion of mountain villages. Finally, it has the advantage of looking better a active efforts of local government for promoting of ‘forest therapy quar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