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정보매체의 다양화로 인하여 새로운 정보와 지식이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삶의 영위를 위하여 정보를 검색, 수집, 분석하여 습득하고 진보된 지식을 재생산하는 교육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지금까지의이런 교육은 인터넷상에서 이루어지는 e-러닝의 주를이루어 왔다. 그러나 최근 들어 UCC, IPTV 서비스,DMB등 신규 비즈니스모델이 급속하게 출현하면서 e-러닝이 아닌 m-러닝, u-러닝이라는 새로운 개념이 나타나기 시작하였다. 웹 기반의 e-러닝과는 달리 u러닝은 유비쿼터스 환경으로서 PC뿐만 아니라 다양한 u디바이스, 센서, 칩, 라벨 등을 이용한 사용자 중심학습을 말한다. 다시 말해 u-러닝은 언제 어디서나 볼 수 있는신체적 제한이 없는 교육을 말한다. 이렇듯 현재의 e러닝 산업은 웹 기반의 e-러닝에서 u-러닝으로 변화하고있는 중요한 시점에 놓여 있으며 다양한 디바이스에비중을 두는 것이 아니라 여러 디바이스간의 융합화, 지능화, 개인 맞춤형 콘텐츠의 제공이 더 우선시 되어야한다. 따라서 본 논문의 e-러닝 산업의 패러다임을 정확히 인식하고 다매체 시대에서 다양하게 영역으로 확장되고 있는 학습콘텐츠의 사례를 조사하고자한다. 이제 e 러닝 산업은 학습콘텐츠나 시스템들의 변화가 있어야하며 단순히 학습 콘텐츠를 혼자서 보고 학습하는 형태의 학습방법이 아닌 협업을 통한 학습으로 좀더 효과적인 결과를 도출 해 내어야 할 것이다.


With the advent of a variety of information media,new information and knowledge are increasing at an exponential rate. This situation makes it inevitable for us to search, collect, analyze and assimilate information for the sake of leading our lives, and to reproduce more advanced knowledge. So far these kinds of education have been performed mainly by e-learning over the Internet. However, recent advent of new business models such as UCC, IPTV and DMB, to name a few,u-learning and m-learning are replacing the traditional e-learning more and more. In contrast to the Web-based e-learning, u-learning is a user-oriented learning which utilizes diverse u-devices, sensors, chips, labels, in addition to personal computers, in a ubiquitous environemnt. In other word, u-learning refers to an education which can be provided wherever and whenever without physical restrictions. Currenly the e-education industry is at the crossroads from e-learning to u-learning. Therefore, one must transcend device-orientations, and pay attention to the fusion of diverse devices, advanced intellgence,and customized provision of contents. Taking these into consideration, this paper aims to do a case study of education contents in the multi-media setting and better understanding the changing paradigms in the e-learning industry, and it is argued that the e-learning industry must change education contents and their system, and try to bring about more effective ways of learning where coopeative approaches are given more emphasis over isolated approach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