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우리나라의 도시는 팽창과 진화의 과정에서 뚜렷한 도시의 아이콘이 없이 양적인 부분과 기술적인 부분을 중심으로 발전하였다. 최근 공공문화에 대한 관심과 투자가 증대되며 공공디자인의 영역이 확장되고 있으나, 지역의 정체성을 찾고 공공문화 형성에 크게 이바지 하고있는 사례를 찾기는 어렵다. 특히 과거 폐광지역에 대한개발 사례의 문제점들은 매스컴을 통해 자주 보도되곤한다. 지역의 정체성을 살리며 공공문화 콘텐츠 개발에 성공한 독일의 ‘이바 엠셔파크’(IBA Emscher Park)의 사례분석을 통해 ‘버려지고 오래된 것’을 기능의 전환을 통해 ‘오래된 이야기’로 재생시켜 지역의 공공문화로 정착시키고 문화콘텐츠의 모범적인 사례를 만들어 나가는과정에서 디자인의 역할을 찾고, 규모나 재정지원 면에서 비교하기에는 적절하지 않지만 과거 탄광지역이었다는 공통점을 가진 강원남부 폐광지역 개발 방향을 디자인적 측면에서 제안해 보고자 한다.


Our city has been developed centered around quantities and technical parts without differentiated city's icon in the process of expansion and evolution. Recently, as interest and investment in public culture has been increased, public design area has been increasing as well but it is hard to find out cases in which we can find out identify of a local area and greatly contribute to forming of public culture. Especially, it is often reported that the abandoned mine area has been developed through mass media. We are going to regenerate 'Abandoned and long things' as 'An old story' through analyzing Germany's IBA Emscher Park case, through which Germany could regenerate a local area's identify and succeed in content development of public culture, thereby settling it down as public culture in a local area and making best practice for culture content so that we can find out a design role. And,even if it is not appropriate to compare it in terms of size and financial, it has common ground of mining area in the past so we want to suggest development orientation for southern area of Kangwon in terms of desig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