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목적: 최근 조기위암에서 내시경하 점막절제술, 점막하층 박리술과 복강경 보조 위 절제술이 시행되고 있으나 적응범위는 논란의 여지가 있다. 이에 조기위암으로 수술을 받은 환자들을 분석하여 내시경 치료나 축소 수술 등의 치료 방침의 기준을 보고자 하였다. 대상 및 방법: 1986년부터 2003년까지 조기위암으로 근치절제술을 받은 881명의 환자들을 후향적으로 분석하였다. 전체 환자군에서 예후 인자를 구하고 림프절 전이 및 재발에 영향을 미치는 인자를 알아보았다. 결과: 881명의 환자 중 59명이 사망하였고 21명이 재발되었다. 예후 인자는 단변량 분석상 수술 방법, 종양의 육안적 소견, 정맥관 침습여부와 림프절 병기가, 다변량 분석상 환자의 연령, 수술 방법, 종양의 육안적 소견 및 림프절 병기가 의미 있는 예후 인자였다. 림프절 전이 양성환자는 음성환자에 비해 단변량 분석상, 종양 침윤 깊이, 종양의 크기, 림프절 절제 정도, 림프관 침습여부와 정맥관 침습여부가, 다변량 분석상, 침윤 깊이, 종양 크기, 림프관 침습여부 및 정맥관 침습여부에서 유의한 차이를 보였다. 재발에 영향을 미친 인자에 대하여 다변량 분석 결과 종양의 침윤 깊이와 림프절 전이 여부가 영향을 미친 독립 적인 인자로 나타났다. 결론: 조기위암에서 축소 치료 계획 시에는 림프절 전이 가능성을 고려하여 종양의 침윤 깊이와 크기 및 림프관, 정맥관 침습 여부를 확인하여야 하며, 림프절 전이 의심시에는, 위 절제술 및 광범위 림프절 곽청술을 고려해야 한다.


Purpose: Treatment strategies for early gastric carcinoma (EGC) should be based on achieving a complete cure, but clear indications for limited surgery have not been established. We investigated surgical outcomes for early gastric cancer to determine the optimal? treatment strategy for EGC. Materials and Methods: Subjects included 881 patients who underwent curative surgery for EGC between 1986 and 2003. Retrospective uni & multi-variate analysis for prognostic factors, factors affecting lymph node metastasis, and risk factors for cancer recurrence were analyzed. Results: In multivariate survival analyses, age, operation method, macroscopic appearance and lymph node stage proved to be independent prognostic factors. Lymph node metastasis, depth of tumor invasion, tumor size, lymphatic and venous invasion were also significant risk factors in multivariate analyses. In multivariate analyses for cancer recurrence, depth of tumor invasion and lymph node metastasis proved to be significant risk factors. Conclusion: Appropriate surgical treatment with lymph node dissection is necessary for EGC patients with risk factors for lymph node metasta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