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악성 위장관 협착에 의한 폐쇄 증상의 개선을 위하여 과거에는 고식적인 수술적 우회술을 주로 시행하였으나, 최근 내시경적 스텐트 삽입술이 개발되고 기술적 진보와 임상 경험이 축적됨에 따라 새로운 치료 방침의 하나로 확립되었다. 스텐트 삽입술은 고식적 우회술에 비해 시술이 간편하여 성공률이 높고 비침습적이며 단기간에 증상을 개선시키고 시술과 관련된 이환률이 적다는 장점이 있으며 시술에 필요한 입원기간이 짧고 비용면에서 더욱 효과적일 수 있다. 반면 종양의 스텐트 내발육 혹은 위산이나 담즙에 의한 스텐트 손상, 스텐트 일탈 등의 합병증이 발생하여 폐쇄 증상이 조기에 재발하고 재시술이 필요할 수 있다는 문제점이 있어 최근에는 스텐트 일탈을 예방하고 종양의 내발육을 극복할 수 있는 다양한 종류의 스텐트가 개발되어 임상에 응용되고 있다. 일반적으로 악성 위장관 폐쇄에 의한 폐쇄 증상의 완화를 목적으로 하는 스텐트 삽입술은 기대 여명이 6개월 이하인 환자에서 효과적이고 그 이상의 생존이 기대되는 환자에서는 고식적 우회술을 시행하는 것이 적합한 치료 방침으로 생각된다. 본 종설에서는 악성 위출구 폐쇄 환자의 치료에서 쟁점이 되고 있는 스텐트 삽입술과 수술적 우회술 중 어떤 치료가 보다 적절한가를 판단하기 위해서 기술적 측면, 임상 증상의 개선, 합병증, 비용 대비 효과 등을 문헌 고찰을 통해 비교함으로써 적절한 치료 방법의 선택에 대한 해답을 찾고자 한다.


In the past, conservative bypass surgery was usually performed for palliation of malignant obstruction of the gastrointestinal tract. However, endoscopic stenting was developed recently, and technical advances and clinical experience have made it possible to establish stent implantation as one of the main treatment options. There are several advantages in stent implantation over bypass surgery, such as high feasibility and technical success rate, non-invasiveness, rapid symptomatic response, short hospitalization, and cost-effect benefits. Complications, such as stent ingrowth, stent injury by bile or acid, and migration, may occur and early re-insertion is frequently needed. Recently, diverse novel stents which are powered to predict stent migration or ingrowth have been developed and are being used in the clinical setting. In general, stent implantation is known to be beneficial in patients who are expected to survive <6 months, and surgical bypass may be more effective in patients who can survive >6 months. In this review, we have compared the technical feasibility, clinical outcomes, complications, and cost-benefit between stent implantation and bypass surgery, and determined the optimal treatment strategy in malignant upper gastrointestinal obstru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