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목적: 자궁의 무게에 따른 복강경하 자궁절제술의 합병증을 비교 분석하여 복강경하 자궁절제술의 안정성을 알아보고자 하였다. 연구 방법: 2008년 1월부터 2009년 6월까지 본원 산부인과에서 양성 자궁 질환으로 복강경하 자궁절제술 시행 받은 265명을 대상으로 하였다. 자궁 무게를 180 g 미만인 60명 (Group 1), 180 g 이상 350 g 미만인 141명 (Group 2), 350 g 이상인 64명 (Group 3)으로 나누어 비교하였다. 수술 후 의무기록을 이용하여 후향적 분석을 통해 자궁 무게에 따른 이환율의 상관관계를 알아보았다. 결과: 각 군간 나이, 분만력, 체질량 지수, 골반수술 병력, 내과적 병력에서는 각 군간의 유의한 차이는 없었다. 수술 중, 수술 후 합병증에서도 유의한 차이는 없었으나 자궁의 무게가 클수록 수술시간이 길었다. 결론: 복강경하 자궁절제술은 거대 자궁에서도 안정적으로 시행될 수 있으므로 단순히 자궁의 무게가 복강경하 자궁절제술 시행의 기준이 되어서는 안 된다.


Objective: To evaluate the effect of uterine weight on short-term outcome of total laparoscopic hysterectomy (TLH) for benign gynecological conditions. Methods: A retrospective medical records review of 265 cases of patients with TLH was performed. Patients included in this study underwent TLH as benign uterine disorders at Kangnam Sacred Heart Hostpital, Hallym University from January 2008 through June 2009. These patients were stratified into three groups; Group 1 patients with uterus weighing less than 180 g (n=60), Group2 patients with uterus weighing 180 g to 350 g (n=141), Group 3 patients with uterus weighing more than 350 g (n=64). The groups were compared as regard postoperative stay, operative time, estimated blood loss, hemoglobin change, conversion to open surgery, and postoperative complications. Results: There was no significant difference in age, gravidity, body mass index, previous pelvic surgery and past medical history. The overall complication rates were not significantly different. But operative time prolonged as uterine weight increased. Conclusion: The TLH can be performed successfully in case of enlarged uterus. Therefore the enlarged uterus is not an absolute contraindication for TL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