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목적: 산모의 특성과 임신결과 자료를 이용하여 임신 중 체중증가 양상을 조사한다. 연구 방법: 2002년 1월부터 2009년 8월까지 비합병 단태임산부 1,825명의 임신 중 체중 자료를 이용하여 각 삼분기별로 임신 중 체중증가율을 구하고, 산모의 특성과 임신결과에 따른 임신 중 체중증가 양상과 이들 상호간의 연관성을 분석하였다. 결과: 각 삼분기별 평균 체중증가율 (kg/week)은 제1 삼분기가 가장 낮았으며 (0.06±0.30), 제2 삼분기가 최고였으며 (0.52±0.23), 제3 삼분기에서 다소 감소되는 양상을 보였으며 (0.47±0.23), 중회귀분석에 사용된 일곱 변수 중에서 신생아 성별을 제외한 모든 변수 (출산력, 나이, 키, 신체질량지수, 임신중독증, 임신성 당뇨)가 적어도 한 개 이상의 삼분기에서 임신 중 체중증가와 유의한 연관성이 있었다. 임신 중 체중증가의 중요한 예측인자로는 제1 삼분기에는 신체질량지수, 산모의 키, 나이, 제2 삼분기에는 신체질량지수, 출산력, 키, 제3 삼분기에는 키, 나이, 출산력 순이었다. 결론: 임신 중 체중증가 양상은 산모의 신체적 특성과 임신 결과와 연관이 있었으며, 임신 중 체중증가에 영향을 끼치는 중요한 예측인자는 각 삼분기 별로 서로 달랐다.


Objective: To examine the pattern of gestational weight gain using maternal characteristics and pregnancy outcomes. Methods: We used maternal weight data from 1,825 women who had noncomplicated pregnancy between Jan. 2002 and Aug. 2009. The rate of maternal weight gain in each trimester, the associations between gestational weight gain per trimester and maternal characteristics and pregnancy outcomes, and the relationship between maternal characteristics and trimester weight gain were analyzed. Results: The average rate of weight gain (kg/week) was lowest during the first trimester (0.06±0.30), peaked during the second trimester (0.52±0.23), and slowed slightly in the third trimester (0.47±0.23). With the exception of infant sex, all six maternal characteristics and pregnancy outcomes included in the multivariate analyses (parity, maternal age, height, BMI, preeclampsia, gestational DM) were associated significantly with maternal weight gain in at least one trimester. The important maternal predictors of weight gain per trimester were prepregnancy BMI, height and age in the first trimester; prepregnacy BMI, parity and height in the second; and height, age and parity in the third. Conclusion: The pattern of gestational weight gain is associated with a number of maternal characteristics and pregnancy outcomes, and these relationships vary according to which trimester is being examin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