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오심, 구토는 초기임신에서 흔하게 관찰되는 증상이다. 대부분에서 가볍고 저절로 사라진다. 약 1.5% 달하는 임신부에서 심한 오심 구토를 통한, 탈수와 케톤뇨증의 동반을 경험하며, 이를 임신오조라 한다. 정확한 발병기전 및 병태생리는 알려져 있지 않으나 치료는 정맥을 통한 수액공급으로 호전된다. 다양한 종류의 항구토제의 안전성에 대한 연구 보고들이 있으나 최적의 치료법에 대한 확립된 자료는 아직 없다. 본 문을 통해서 임신오조의 진단 치료 및 심각한 합병증에 대한 예방, 조기발견 및 치료에 대하여 최근의 연구자료를 바탕으로 알아보았다.


Nausea and vomiting occur in up to 80% of normal pregnancies. Hyperemesis gravidarum, resulting in dehydration and ketonuria, is a more severe and disabling condition affecting up to 1.5% of pregnancies. This condition is poorly understood and treatment strategies remain largely supportive with the aims of relieving symptoms and preventing complications of the disease. Treatment is supportive with intravenous hydration, antiemetics and correction of vitamin deficiency to minimize complications. There are good data to support the safety and usefulness of some kinds of antiemetics such as antihistamine, phenothiazines metoclopromide and specific HHT3 antagonists in hyperemesis gravidarum. But there is little evidence on which to choose the optimum therapy. This review discusses the diagnosis and management of hyperemesis gravidarum and the prevention, recognition and treatment of the serious complic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