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This study examines the relationships between lifetime socioeconomic indicators and a composite measure of disability and functional difficulty among people aged 65 or over in Taiwan and Japan, based on nationally representative samples. In comparisons among the four subgroups by nation and gender, Taiwanese women showed the highest level of disability and functional difficulty. Also, only among Taiwanese women, educational attainment significantly decreased the composite disability score after controlling for other socioeconomic indicators. This result confirms the previous findings that education reflects efficiency in translating resources available into better health. Lastly, current income is strongly negatively associated with disability in Japan but not in Taiwan. The largely informal economy in Taiwan may mean that current income is not a good measure of resources for the elderly.


이 연구는 65세 이상 노인을 대상으로 대만과 일본에서 실시한 전국적 표본 조사자료를 이용하여, 일생동안의 사회경제적 지위를 반영하는 지표들과 일상생활에서의 장애정도와 동작기능성을 종합하여 만든 건강장애척도와의 관계를 분석하였다. 국가별 성별비교 분석에서, 대만여성의 건강상태가 가장 나쁘게 나타났다. 또, 대만여성의 경우에만 교육수준이 건강의 중요한 결정요인으로 나타났다. 이 결과는 사회적으로 불리한 환경에 있는 집단일수록, 교육정도가 주어진 여건에서 건강을 최대한 도모하는 효율성을 반영한다는 기존의 문헌과 일치한다. 끝으로, 일본에서만 소득이 건강장애척도와 강한 부의 관계를 나타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