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오늘날 세계화는 미주대륙에 두 개의 지향점을 촉발시키는 갈등요인으로 표현되고 있다. 그 첫 번째 지향점은 미국이 정치적 · 전략적 관점에서 주도하는 ‘미주대륙 전체의 자유무역지대 창설’이고, 두 번째 지향점은 브라질이 주도하는 남미공동시장(Mercosur)과 베네수엘라가 주도하는 ‘미주 볼리바리안 대안세력’(ALBA)을 중심으로 한 방어적 공존(reactive coexistence) 혹은 전략적 지역주의(strategic regionalism)가 그것이다. 이처럼 서로 다른 지향점이 오늘날 미주대륙에서 일어나고 있는 통합움직임의 동력이 되고 있다. 이러한 배경하에서 미국이 정치적ㆍ전략적 관점에서 주도해온 ‘미주대륙 전체의 자유무역지대 창설’ 구상은 최근 10여 년간 중남미 주요국에서 등장한 진보성향의 정치세력들에 의해 좌절된 반면 남미 주요국들을 중심으로 하는 남미통합이 서서히 실체를 드러내고 있다. 남미지역통합 움직임이 실질적인 통합으로 발전하기 위해서는 회원국들 간에 존재하는 지역통합에 대한 지향점의 차이를 비롯한 빈곤과 불평등 및 소외문제, 국가와 시장의 역할문제, 국내투자자와 외국투자자에 대한 대우문제, 미국을 비롯한 여타 대륙 국가들과의 대외관계 등과 관련한 입장차이를 조화시켜야 할 과제를 안고 있다.


This study introduces the two directions of regionalism in Inter-American area, one of which is FTAA and the others of which are Mercosur, ALBA, UNASUR, and Bank of the South. The distinctions between the two directions take place in the crucial players as well as the participants. It was in 1990 that the establishment of FTAA was firstly proposed by the U.S. After that, there have been five times of the summit of Americas, yet no substantive outcome has been produced. And even the agenda of the establishment of FTAA was disappeared at the fifth summit, the key players of which began to include leftist governments in Latin America. On the contrary, other integrations, such as Mercosur, ALBA, UNASUR, and Bank of the South, which mostly consist of Latin American countries, have been successfully flowered. That is, the key players of the regionalism in Latin America are leftist governments not other players. Therefore it is less likely for the U.S. to successfully rebuild her power in Latin America, without the compatible policy with what the leftist governments want and/or need. Although it is true that other unknown factors could hurdle the regionalism limited to Latin America, for the time being, it would be strengthened. In this context, we need to set up new agenda responding to the new political atmosphere of Latin Americ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