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목적: 8세 이후에 굴절부등약시로 진단 후 치료를 시작한 환아들을 대상으로 종일 가림치료와 부분 가림치료의 효과를 비교하였다. 대상과 방법: 본원에서 굴절부등약시로 진단받은 8세 이상의 환아들에게 종일 가림치료 및 부분 가림치료를 시행한 후 6개월 이상추적 관찰이 가능했던 경우를 대상으로 치료 효과를 알아보았다. 결과: 총 26명의 환자들 중, 부분 가림치료군은 14명, 종일 가림치료군은 12명이었다. 가림 치료 후 약시안의 시력은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향상되었으나, 정상안의 시력 변화는 유의한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가림치료 시작 나이와 굴절부등의 정도는 양 군에서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를 보이지 않았으며, 약시안의 시력은 종일 가림치료군에서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낮았다. 치료 후 종일 가림치료군에서 부분 가림치료군보다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를 보이며 약시안의 시력 변화량이 많았다. 전체 환자에서는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를 보이며 초진 시 약시안의 시력이 낮을수록 약시안의 시력 변화량이 많았다. 결론: 8세 이상의 굴절부등약시 환아에서 순응도가 잘 유지된다면 가림치료가 좋은 치료 방법이 되겠다.


Purpose: To compare the effects of full-time and part-time occlusion therapy in patients who had been diagnosed with anisometropic amblyopia after age eight and have begun treatment. Methods: We included patients eight years old or older who had been diagnosed with anisometropic amblyopia. They were treated with full-time or part-time occlusion therapy and followed up for at least six months. Treatment was considered successful when visual acuity was increased by two lines or more. Results: There were 26 total patients. There were 14 part-time and 12 full-time occlusion therapy patients in the respective groups. Visual acuity for the amblyopic eyes was significantly improved while the non-amblyopic eyes did not show any significant differences after the treatment. The changes in the visual acuity were significantly larger for the full-time treatment group compared to the part-time treatment group. The full-time occlusion group showed a significant difference in visual acuity of the amblyopic eyes after treatment. Lower visual acuity of an amblyopic eye at the first visit led to a greater improvement in visual acuity after the treatment. Conclusions: With good compliance, occlusion therapy for anisometropic amblyopia can be successful even if it is initiated after eight years of 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