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타인의 감정과 의도를 이해하고 공유하는 데 필수적인 공감 능력은 자폐 범주성 장애의 친사회적 행동 발달에 밀접한 연관이 있는 사회적 기술 영역으로 강조되어왔다. 본 연구는 최근 10년간 발표된 국외 실험연구 18편에 대한 문헌분석을 실시하여 자폐 범주성 장애의 공감 관련 연구 동향을 고찰하였다. 분석 결과, 연구 구성요소별로 확인된 주요 특징은 다음과 같다: 인지심리학 중심의 공감 특성 연구(연구 유형), 고기능 자폐 및 아스퍼거 장애(연구 참여자), 인지적 공감 및 정서적 공감 강조, 다양한 감각 양식의 자극 제시 및 자연적 맥락이 강조된 연구도구의 사용(연구 방법), 전반적으로 유의미한 차이의 결함 및 세부적인 특이성 보고(연구 결과). 이러한 분석 결과를 토대로 국내 교육현장 및 후속 연구를 위한 시사점이 논의되었다.


Empathy is essential to understand and share other's emotions and mental state, which has been reported to be closely related, but challenged, for individuals with autistic developmental disorder (ASD) in developing prosocial behaviors. This study reviewed a body of research on empathy in ASD, focusing on 18 experimental studies which had been published either in American or British journals since 2000. As a result, distinctive features from each research component were as follows: cognitive psychological analysis on empathic characteristics(research type); high-functioning autism/Asperger‘s syndrome(participant); cognitive and affective empathy; multimodal information processing/experimental instruments with ecologically valid and natural context(method); mostly significant differences in various empathy tasks compared with matched controls and untypical(result). Further discussion on the results and implications for future research and practices were entai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