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티베트는 중국 소수민족정책의 핵심이라 할 정도로 중국에게 있어 매우 중요한 소수민족지역이다. 그러나 59년 라싸 봉기 이후 2008년 3. 14 시위까지 독립에 대한 요구와 시위가 현재까지도 끊이지 않고 있는 티베트의 상황은 건국 이후 지난 반세기 중국의 티베트 정책에 대한 고찰을 필요로 하고 있다. 이 글은 1949년 중화인민공화국 수립 이후 2008년 3. 14 봉기까지 지난 59년 동안 중국의 티베트 정책을 중국 공산당의 민족문제에 대한 인식을 중심으로 고찰해 보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중국의 티베트 정책은 연속성이라는 측면에서는 시종일관 사회주의 개조를 통한 민족 간 융합(실질적으로는 한족 중심의 동화)이 목적이었으나, 당면 시기 티베트 민족 문제의 특수성에 대한 중국 공산당의 인식이 티베트 정책의 구체성을 결정지었다 볼 수 있다. 티베트 민족 문제의 특수성을 고려하게 되면, 티베트의 민족적 ․ 종교적 특수성에 대한 수용과 이에 따른 티베트 기존 지배계층과의 통일전선전술이 강조된다. 반면 티베트 민족문제의 특수성을 부정하게 되면, 타 소수민족지구와 마찬가지로 대중노선을 통해 티베트의 민주개혁과 사회주의개조를 실행하고자 하는 상대적으로 급진적인 동화정책이 도출되게 되는 것이다(II장 표1 참조). 이 글은 중국 민족이론에 대한 분석을 통해 중국 소수민족에 대한 정책목표가 사실상 “개별 소수민족의 소멸과 한족 중심의 동화”임을 밝히고, 이러한 목적 하에 지난 반세기 중국의 티베트 정책을1) 49년 중화인민공화국 수립 이후 59년 라싸 봉기 이전까지 “티베트 민족의 특수성 우선 인식 하의 온건동화정책”, 2) 59년 라싸 봉기 이후 문화대혁명을 거치면서 “사회주의개조(생산관계 중심)를 통한 급진동화정책”, 3) 문화대혁명 이후 개혁개방과 89년 3월 봉기 및 천안문 사건 이전까지는 다시 “티베트 민족의 특수성 우선 인식하의 온건동화정책,” 그리고 4) 89년 이후부터 2008년 3. 14 봉기까지는 “사회주의개조(생산력중심)를 통한 급진동화정책”이라 구분하고 중국의 주요 지도자들의 발언과 중공 중앙의 티베트 관련 문건 분석을 통해 고찰해 보도록 하겠다.


Tibet is one of the most important minority region for China to represent a core element of China's national policy towards ethnic minorities. Despite the importance, however, the situation in Tibet has been unstably Fluctuating: During a period from the 1959 Lhasa Uprising to the 2008 March 14 demonstrations, Tibet was troubled with a serious of resistances to win back their independence from China. Such a situation makes it necessary to study China's Tibet policy that has been for the past five decades. The purpose of this article is to examine China's Tibet policy during the past 59years that range from the 1949 founding of the PRC to the 2008 March 14 demonstrations, based on the perception by the CCP on minority national issue. China's Tibet policy, with a view to the continuity aspect, has been constantly intended to fulfill the assimilation to Han People through socialist building. However, under this goal, the CCP's perception on the uniqueness of Tibet minority national issue at the particular time practically sharped up the China's tibet policy decision. When the particularity of Tibet minority national issue is firstly considered, it is stressed for China's Tibet policy to accommodate the ethnic and religious characteristics of Tibet and a united front tactic with the Tibet's existing ruling class is given priority to. On the other hand, when the distant characteristics of Tibet national issue is under-estimated, it lead China to swing back to relatively radical assimilation policy under which reform Tibet through democratic and socialist reorganization by applying the same minority national policy(table II-1). This article is to find out that the China's national minority policy are virtually intended to destroy the identity of individual minority and thereby integrate it into Han Chinese through analysis of Chinese national theory. Then, it is to classify China's policy towards Tibet into four stages in period according to the CCP's changing perception about the Tibet's national minority issue: 1) China applied the "moderate assimilation policy under its perception of the particularity of Tibetan nation during the period from 1949 foundation of PRC to the 1959 Lhasa uprising; 2) following the 1959 uprising of Lhasa and China's cultural Revolution the China changed its policy towards radical assimilation by socialist reconstruction; 3) following the Cultural Revolution that triggered Reform and Open Door policy, China switched back to the moderation policy under the CCP's changed perception on the Tibetan national issue; 4) the policy transferred to radical assimilation by socialist reconstruction based productive capacity during the period from post-Tiananmen of 1989 to 2008 March 14 uprising. Under this policy classification, attempt is made to examine the China's Tibet policy broadly through analysis of the Chinese leader's remarks and CCP's Tibet-related official docu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