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분야 투자확대정책과는 달리 08년 발전차액지원 기준가격이 인하된 이후 태양광사업의 추진 건수가 대폭 감소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이는 전세계적 금융위기에 따른 재원조달의 어려움이 근본적 원인이기도 하지만, 현행 발전 차액지원 기준가격체계가 적정하지 못한데도 그 원인을 찾을 수 있다. 본 연구에서는 입지와 형식별로 여러 대안을 설정하고, 비용 및 수익의 변동 리스크를 반영하는 기준가격 산정모델(Cost & Benefit Risk Based Purchase Price Process Model :CBRP3 Model)을 제안한다. 발전설비 대안별로 투자비와 발전량의 변동데이터를 산출하여 재무템플릿에 입력한 후 시뮬레이션을 실행하여 대안별 발전원가의 확률분포를 도출하고, 이를 기반으로 기준가격체계를 도출한다. 도출된 기준가격체계와 현행 발전차액지원 기준가격체계를 비교하고, 향후 연구과제를 제시한다.


Since the cut-down of the purchasing price of the feed in tariff(FIT) in 2008, the numbers of photovoltaic projects get decreased, contrary to investment expansion policy of government on renewable energy. The root cause of the decrease is the irrationality of the current purchasing price structure of FIT as well as the adversity of fund raising due to the global financial crisis. This study proposes the FIT calculating model (Cost & Benefit Risk Based Purchase Price Process : CBRP3) reflecting the fluctuation of cost and benefit risks. The first step is to establish the photovoltaic generation alternatives, and to calculate each distribution data of the investment and the power generation quantity. The FIT for each alternative is, then, assessed through simulations. Finally the proposed FIT scheme is compared to the present FIT scheme and future study subjects are deri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