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In the 2004 and 2008 National Assembly elections, each Korean voter was provided two ballots under a mixedmember majoritarian system. Drawing on post-election survey data, this paper investigates differences in the extent of regional voting, partisan voting, ideology voting, and retrospective voting across the two components of a general election. The paper also examines the patterns of split-ticket voting. The analysis reveals that regional voting more strongly influences the district candidate vote than the party vote. But partisan voting, ideology voting, and retrospective voting less strongly affect the former than the latter, respectively. In the 2008 election, about 40 percent of the total voting participants engaged in split-ticket voting. A bit more than half the total split-ticket voters chose a district candidate of the two large parties, and endorsed the party list filed by a small party. The most frequent case was the Grand National Party chosen for the district candidate vote along with the Pro-Park Coalition for the party vote. These ticket-splitters tended to vote sincerely under proportional representation, and vote strategically for the viable candidate to avoid wasting the district candidate vote.


이 논문은 2004년과 2008년 한국국회의원 총선에서 2표병립제 도입으로 인하여 지역구선거 와 비례대표선거 간에 유권자의 투표행태가 어떻게 달리 나타났으며 2008년 총선에서 분할투 표 양태는 어떠하였는가를 선거후 설문조사 자료의 활용을 통해 분석한다. 지역구 선거에서는 비례대표 선거에 비하여 지역주의 투표의 영향력은 좀 더 강한 반면 정당선호 투표, 이념 투표 와 회고적 투표의 영향력은 보다 더 약하게 나타났다. 2008년 총선에서는 유권자 전체의 약40%가 분할투표를 하였는데 지역구 선거에서 한나라당 후보를 선택하고 비례대표 선거에서는 친박연대를 지지한 분할투표가 가장 높은 빈도로 발견된다. 이러한 분할투표자들 가운데 상당 히 많은 사람들이 비례대표 선거에서는 가장 선호하는 친박연대에 표를 주고 지역구 선거에서 는 사표가 되지 않도록 한나라당 후보를 선택하는 전략투표를 행한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