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The concept of recognition has gained a salience recently in contemporary politics and philosophy after a long dormant period, largely due to the efforts of Neo-Hegelian theorists such as Charles Taylor and Axel Honneth. The recent resurgence of recognition in the context of identity politics and multiculturalism deserves a careful investigation. It has relevance to anyone whose profession is to understand and to explain social phenomenon. On a careful reading of the debates, however, it is revealed that it still remains at an early stage of conceptual discovery. It is yet to be fully developed as a theory of society and politics. When properly conceptualized, however, the concept of recognition can be utilized not just for moral justification as the contemporary moral philosophers do: that is, for claiming for the rights of individuals and groups or for their group identity and autonomy in domestic contexts. It can be also applied to analyze and understand systemically the change of identity itself and its derivative systemic manifestations and to explain theoretically the social transformations at the level of global society in totality.


최근 인정이라는 개념이 현대 정치이론과 철학적 논의에서 다시금 주목을 받고 있다. 헤겔 철학의 주요 개념이었지만 현대 정치담론에서는 거의 잊혀지다시피 했었다. 하지만 개인과 집 단의 정체성과 다문화주의 문제와 관련하여 신 헤겔주의자인 찰스 테일러(Charles Taylor)나 악셀 호네쓰(Axel Honneth) 등에 의해 부활되었다. 하지만 현재 진행되는 담론을 자세히 살 펴보면 인정 개념의 이론적 가능성이 충분히 활용되지 못함을 알 수 있다. 헤겔 철학에서 보여 지는 다양한 형식의 인정을 적용하고 인정 메커니즘에 필요한 매개성에 주목한다면 인정 개념 은 현재 철학적 담론에서와 같이 개인과 집단의 권리의 문제에 한정될 필요가 없다. 인정의 개 념은 심지어 국제체제의 변동을 체계적으로 설명하는 진정한 정치이론으로 발전할 여지가 있 다. 현대적 의미의 정치적 개념과 이론이 부재한 정치학적 현실을 고려할 때 인정의 개념은 권 력의 개념에 기반한 전통적 정치에 대한 대안으로서의 가능성 때문에 면밀히 검토되고 보다 세밀한 이론화가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