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석주명의 「국학과 생물학」은 20세기 중반에 쓰여진 글이다. 그것은 개별과학과 정치적 문화적 조건 사이의 연관관계에 관한 논의이다. 여기에서 문제된 조건들 가운데 중요한 것은 道學(Neo Confucianism)과 國學[Kukhak]이다, 15~19세기에 한국에서, 도학은 지배적 이데올로기였다. 남한에서 도학은 석주명이 「국학과 생물학」을 쓰던 1947년에도 지식인들에게 강한 영향을 끼치고 있었다. 1947년은 대한민국이 건국되기 1년 전이다. 이 시기 남한에서는 국학이 지식인들의 사고와 활동에 영향을 끼치고 있었다. 석주명은, 국학과 도학의 영향 속에서 그것들과 이질적인 생물학이라는 개별과학의 연구를 수행하면서, 철학적 혼란을 겪게 되고, 그가 겪은 혼란은, 근본적으로 그러한 혼란의 조건이 그대로 남아있는 21세기 초에도 되새겨볼만한 가치가 충분하다.


"Biology and Gukhak" written in the mid-twentieth century by the Korean biologist Seok Joo-Meong concerns itself with the interrelationships of special sciences and politico-cultural conditions in the country. Among those conditions Neo Confucianism and Gukhak are particularly important. Between the fifteenth century and the nineteenth one Neo Confucianism was Chosun's dominant political ideology. Even in 1947 when Seok Joo-Meong was working on the book "Biology and Gukhak", Neo Confucianism exerted considerable influence over the intelligentsia in the country. Meanwhile, Korea was founded one year after 1947. At that time Gukhak had a great influence on the thoughts and activities of educated people in South Korea. Seok Joo-Meong underwent philosophical confusions while he, under the influence of both Neo Confucianism and Gukhak, carried out some novel research on biology as a special science. It is quite valuable to take into account the intellectual confusions that Seok Joo-Meong had at that time, because those confusions, surprisingly and ironically, still remain in the present 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