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청대 유학을 살펴보기 가장 좋은 방법은 송명유학, 즉 신유학과 대조하는 것이다. 왜냐하면 청학(淸學)은 송학(宋學)과의 대립논쟁을 특징으로 하기 때문이다. 청대 유학의 발전 과정은 크게 3단계로 구분해서 볼 수 있다. 첫 번째 단계는 경세치용학 단계로서 왕학 수정이 주요 내용이다. 두 번째 단계는 고증학 성장기로서 한학(漢學)과 송학(宋學) 논쟁이 주요 내용이다. 세 번째 단계는 근대 유학 단계이다. 이 글은 청대 유학의 새로운 도덕철학을 살펴보기 위한 전초적 작업에 해당한다. 청대 유학에 대한 종래의 일반적 인식은 ‘정체(停滯)’, 또는 철학 부재설이다. 필자는 유학 발전의 ‘정체’가 ‘실용화’를 의미하는 것이며, 청학의 반송학(反宋學)적 특징 또한 주희(朱熹)의 ‘천인합일(天人合一)’론이 가지고 있는 내부 모순을 극복하기 위한 것이라는 점을 밝혀보고자 한다. 이를 위해서는 청대 유학의 전개 양상을 자세하게 검토할 필요가 있는데, 이 글은 그 대체적인 발전 과정을 살펴본 것이다.


The best way to characterize Ch'ing Confucianism is to contrast it with what is called Song-Ming neo-Confucianism. Song-Ming neo-Confucians were primarily moral Philosophers debating endlessly among themselves on metaphysical questions such as whether 'moral principles'(理) are inherent in 'human nature'(性) or in 'human mind'(心). As a result, the Song-Ming period witnessed the emergence and development of a rivalry between two major philosophical systems represented, respectively, by the Cheng-Zhu and the Lu-Wang schools. By contrast, Ch'ing Confucians were, first and foremost, scholars devoting themselves to painstaking philological explication of classical and historical texts. They took great pride in having reestablished the Confucian canon on the foundations of critical scholarship, aided by the newly sharpened tools or philology. This is precisely why 'classical scholarship' has generally been indentified by modern intellectual historians as the quintessence of Ch'ing Confucianism, as opposed to the metaphysical speculation of Song-Ming neo- Confucianism. This contrast makes it clear that whereas Song-Ming neo-Confucians and Ch'ing Confucians studied the same body of the sacred text, they were guided by two entirely different paradigms. Therefore, it can be safely assumed that a paradigm shift must have taken place during the intellectual transition from the Ming to the Ch'ing. An inquiry into why and how this epochal shift occurred will provide us with a convenient way to trace the origins of Ch'ing Confucianis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