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방작(倣作)은 그림이나 글씨 등 명작을 재현(再現)하는 행위를 말한다. 이는 단지 복제의 차원을 넘어 우수한 문화를 체득하고, 물리적으로 보존하기 어려운 원본을 대체하며, 그 자체로 창작 행위의 의미를 지니게 된다. 특히 고전 작품 방작 수업의 경우, 시대적·지역적 양식을 고찰하고, 작가의 필의(筆意)를 활용하여 학습자의 문제의식을 이끌어내는 데 도움이 된다. 김정희(1786-1856)의 ‘세한도(歲寒圖)’는 우리 전통회화 작품 중에서 비교적 널리 알려져 있고, 평이하고 간결한 화면 구성, 글씨와 그림의 조화, 대상의 형태에 구애받지 않는 자유로운 작화 태도 등 조선시대 문인화의 특징이 잘 반영된 작품이다. 이 사례는 연구자가 재직 중인 교육대학교 3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하였고, 이를 통해 얻게 된 교육적 의의는 다음과 같다. 첫째, 세한도 방작은 창작 행위이면서 적극적인 감상 행위로써 가치를 지닌다. 둘째, 그림이 간결하고 쉽다는 점에서 학습자에게 부담을 주지 않는다. 셋째, 그림과 글씨를 한 화면에 아우를 수 있다는 점에서 문인화의 현대적인 변용이 가능하다. 넷째, 원작의 주제의식을 오늘에 투영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Bangjak(倣作) is an act of reproducing a masterpiece such as a picture or a typography. Beyond a mere imitation, it is a means to acquire superior culture, replace an original piece exposed to physical damage, and also a creative work for itself. Bangjak lectures exploring traditional masterpieces, especially, help to examine styles of the region and the time, and inspire ideas of a learner. Sehando(歲寒圖), by Kim Jeong-hui(金正喜, 1786-1856), is a traditional painting comparably famous and characterized for simple visual organization, harmony within caligraphy and drawing, and a free attitude toward paint regardless of the object. This case study was done with junior students of the University of Education in which the present writer holds office, and resulted with these significant points : First, Bangjack of Sehando is meaningful as both a creative activity and an active appreciation work. Second, Bangjak of Sehando doesn’t give burden to learners as the painting is simple and easy. Third, Bangjack of Sehando is valuable as it enables learners to adapt the original subject and meaning to today's real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