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 연구의 목적은 근대 일본의 경찰조직 변화과정을 역사적으로 고찰하여 특성을 분석하는데 있다. 근대시기(1860~1945)는 사무라이 세력의 권력획득과 좌절에 주목하여 메이지(明治)유신 시기, 다이쇼(大正)데모크라시 시기, 그 이후의 시기로 나누었고 각 시기별로 나타난 치안환경과 경찰조직의 특성을 분석했다. 그 결과, 근대 일본의 경찰조직 특성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첫째, 사무라이세력과 반대세력의 경합에 따른 경찰조직의 변화 둘째, 군국주의 실현을 지원하기 위한 시민불복종 저지와 정치경찰의 확대 셋째, 파벌정치의 지속화를 위한 중앙집권적 경찰조직 시스템 등이다. 패전 후, 일본경찰은 근대적 이미지를 극복할 수 있는 기회가 있었지만, 수동적으로 대응하여 분권적 조직개혁을 실현하지 못했다.


The purpose of the study is to analyze historically the change process of public security environment and the police organization in modern Japan (1860~1945). In particular, It is significant to note that modern Japan saw Samurai's power game. The exact chronology approached the issue by categorizing the stages of the modern period - the period of Meiji Restoration, the period of Taisho Democracy, and the period of Post-Taisho Democracy. As a result, a characteristic of the police organization in modern Japan is substantially as follows. 1) The police organization changed according to competition between Samurai and opposition forces, 2) The police organization expanded the political police and stopped a campaign of civil disobedience to seek militarism, 3) The police organization was fitted out the centralizing system to continue its sectarian politics. Japanese police had a once-in-a-lifetime opportunity to overcome the modern image since the end of the Asia-Pacific War. But the Japanese government failed to realize its initiative of spreading centrifugal the police organiz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