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A specimen (862.3 mm standard length) of Pisodonophis cancrivorus (Richardson,1848), family Ophichthidae, was first collected from the coast of Uljin-gun in Gyeongsangbuk-do,Korea in September 2008. This species is characterized by the following: fleshy protrusions of upper jaw in the front and rear of the posterior nostril, 3~5 irregular rows of granular teeth in bands on maxilla, mandible and vomer, and origin of dorsal fin above the middle of the pectoral fin. Based on the fleshy protrusions found on its upper jaw, a new Korean name “dol-gi-ba-da-baem” has been proposed for this species.


한국산 바다뱀과 어류에 포함되는 Pisodonophis cancrivorus (체장 862.3 mm) 1 개체가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연안에서 2008년 9월에 채집되었다. 본 종의 특징은 후비공 전후에 근육돌기가 1개씩 나 있고, 상악치를 비롯하여, 하악치와 서골치가 과립상으로 무질서하게 3~5줄로 된 치판을 형성하고 있으며, 등지느러미는 가슴지느러미의 중앙 상부에서 출발하는 점이다. 본종은 상악의 후비공 전후에 근육돌기가 있는 점을 들어 국명을 “돌기바다뱀”이라고 명명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