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만경강에 서식하는 참종개와 점줄종개의 서식환경과 섭식생태를 2005년부터 2006년까지 조사하였다. 참종개와 점줄종개는 중∙상류지역에 혼서하고 있었으나 미소서식지에서 참종개는 유속이 비교적 빠르고 수심 30~60 cm의 돌이 쌓인 곳에서, 점줄종개는 유속이 느리고 수심이 30~100 cm의 모래지역에서 서식하여 차이를 보였다. 두 종은모두 주행성 어류로 3월부터 10월까지 활동기로, 11월부터2월까지는 월동기로 나타났으며, 월동기간동안 참종개는 자갈과 돌이 쌓인 곳에, 점줄종개는 모래가 쌓인 곳에 파고 들어가 은신하였다. 참종개는 깔다구류와 수서곤충을 주로 섭식하였으며, 점줄종개는 깔다구류와 요각류, 물벼룩류를 주로 섭식하였고, 섭식률은 두 종 모두 4월과 9월에 높게 나타났으나 겨울동안은 섭식하지 않았다.


Habitat environment and feeding habitat of Iksookimia koreensis and Cobitis lutheri were investigated in the Mangyeong River, Jeollabuk-do, Korea from 2005 to 2006. They together inhabit the upper and middle stream, but they showed differences in their microhabitat. I. koreensis inhabited the stony zones of relatively rapid waters with a water depth of 30~60 cm, whereas C. lutheri lived in the sandy zones of relatively slow waters with a depth of 30~100 cm. The two species were active during daylight hours from March to October but hibernated in the winter season. During hibernation I. koreensis still lived in the gravel and stone and C. lutheri burrowed in the sand. I. koreensis ingested mainly chironomid and other aquatic insects, whereas C. lutheri fed mainly on Chironomidae, Copepoda and Branchiopoda. The feeding rate of both species was highest in April and September, but they did not feed in the win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