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 연구에서는 어머니의 관점에서 바라보는 ‘좋은’ 어린이집의 의미를 알아봄으로써 이들의 보육에 대한 가치관과 경험을 조명하고자 하였다. 대구 지역 어린이집 5곳에 자녀를 보내고 있는 어머니 9명에 대한 반구조적 면담결과를 분석한 결과, 네 가지 주제가 부각되었다. 먼저, 어머니의 경험과 가족의 상황에 따라 ‘좋은’ 어린이집의 기준이 다를 수 있으며 또 변할 수 있다는 기준의 다양성과 역동성이 가장 크게 떠올랐다. 아울러 어울려 함께 의미를 만들어 가는 공동체적 삶과 보육, 사람에 대한 신뢰와 어린이집 개방을 통한 신뢰를 바탕으로 한 믿을 수 있는 보육, 그리고 비영리 추구와 사회 평등 및 통합으로 이어지는 보육의 공공성이 강조되었다. 이러한 결과는 보육의 주요 관계집단 중 하나인 학부모 집단 속에도 다양한 목소리가 있다는 사실을 주지하고, 그 목소리들을 존중하면서 보육철학과 보육과정 계획 및 운영, 보육실제에 대해 열린 마음으로 함께 의미를 만들어 가는 과정이 중요함을 시사하였다.


This study seeks to illuminate meanings of quality child care from maternal perspectives shaped by the values and experiences of nine mothers, each with a child enrolled in a child care center located in Daegu. Four major themes emerged through an analysis of semi-structured interview data. The findings reveal that the concept of ‘quality’ child care had different and dynamic meanings which depended on each mother’s personal experiences and family situation. The participating mothers emphasized that the communal life inherent in child care centers works best when everyone involved make meanings of quality child care together. They perceived that this can take place where there would be a trust in child care providers based upon an open door policy and the publicness assuring that the child care center gives priority to young children’s well-being and is concerned with social justice and harmony. This summary of the findings indicates that, while there are diverse voices among parents, they are a major stakeholder group in the day care enterprise and must be listened to and respected. This is achieved through an open-minded meaning-making process, which, at the least, would include administrators, teaching staff and parents in comprehensive discussions of child care philosophy, curriculum, management, and practi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