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나프탈렌 분해균주인 Pseudomonas aeruginosa CZ6을 오염된 토양에서 분리하였으며 분리된 균주는 결정상태의 나 프탈렌에 부착하고 그 주변에 extracellular polymeric substance를 분비하는 특성을 가졌다. LB, YM과 MSM 배지 를 사용하여 배지의 종류에 따른 biofilm 생성량을 측정한 결과, LB 배지에서 biofilm이 가장 많이 생성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나프탈렌을 기질로 한 배양조건에서 균주는 기질의 농도 영향을 크게 받지 않고 0.10% 기질, 150 rpm 조 건에서 최적 배양조건은 30oC, pH 7로 나타났다. 두 가지 토양에서 배지의 종류에 따른 나프탈렌의 분해특성을 관 찰한 결과 초기에는 MSM 배지에서 나프탈렌이 가장 많이 분해가 되었다. 그러나 생물이용성이 제한을 받는 조건에 서 LB 배지의 나프탈렌이 가장 빨리 제거가 되었다. 이런 결과는 biofilm의 형성과 extracellular polymeric substance 생성이 토양에 흡착된 잔류 나프탈렌의 생물학적 이용성을 향상시키기 때문인 것으로 사료된다.


Naphthalene-degrading bacteria Pseudomonas aeruginosa CZ6 isolated from contaminated soil can adhere to crystal naphthalene and produce extracellular polymeric substance. LB, YM and MSM medium were used as culture mediums to investigate the formation of biofilm. Biofilm was developed the most in LB medium by Pseudomonas aeruginosa CZ6. In the culture, strain CZ6 growth was rarely affected by naphthalene concentration. Optimal culture condition was 30oC and pH 7 at 0.10% substrate and 150 rpm shaking. The effect of culture medium on naphthalene degradation in the two soil slurry system was evaluated. The initial degradation rate of naphthalene was highest in the MSM medium of soil slurry. However, the sorbed naphthalene was rapidly degraded at the LB medium when naphthalene availability in liquid was limited. The results of this study suggest that biofilm formation and extracellular polymeric substance production increased bioavailability of soil sorbed naphthale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