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지진원 상수의 정밀한 결정과 지진재해의 예측에 있어서 결정적인 요인의 하나는 부지증폭 특성에 관한 상세한 정보이다. 한반도 광대역 지진관측소의 부지증폭 특성이 0.2-20 Hz 범위 내에서 주파수의 함수로 추정되었다. 한반도 남부에서 2003년부터 2008년까지 관측된 43개의 지진에 대한 총 1275개의 지진기록이 사용되었다. 지진동 모델의 역 산으로부터 추정된 28개소의 관측소에 대한 부지증폭비는 수직대 수평(H/V) 스펙트럼비로부터 얻어진 증폭비와 몇몇 관측소를 제외하고는 대체로 그 값이 일치하는 것이 발견되었다. 이 연구에서 얻어진 주파수별 부지증폭 특성은 어떤 뚜렷한 공간분포를 보이지 않았다. 또한 부지증폭 특성은 기반암 종류보다는 풍화의 정도와 크게 관련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파수별 부지증폭비를 참조하여 28개소의 광대역 관측소를 4개의 그룹으로 나누었고, 그룹별 특징에 대하여 본문에 서술하였다.


One of the critical factors in accurate determination of earthquake source parameters, and in prediction of seismic hazards is the detailed information related to the site amplification characteristics. The site amplification characteristics of the broad-band seismic stations in Korea were estimated as a function of frequency in the range of 0.2 to 20 Hz. A total of 1275 seismograms recorded from 43 earthquakes observed from 2003 to 2008 in the southern Korean Peninsula were used. It was found that the site amplification ratios for 28 stations estimated from the inversion of the ground motion model were approximately concordant with those obtained from the horizontal-to-vertical (H/V) spectral ratio except for some stations. The spectral site amplification characteristics obtained in this study did not show any considerable spatial distribution. It revealed to be largely correlated with the degree of weathering rather than the basement rock type. Considering the spectral site amplification ratio, 28 broad-band stations were classified into four groups and the characteristics of each group were described in the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