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한국어에서 ‘길다(길이)’, ‘짧다’; ‘넓다(너비/폭)’, ‘좁다’; ‘높다(높이)’, ‘낮다’; ‘깊다(깊이)’, ‘얕다’; ‘두껍다(두께)’, ‘얇다’ 혹은 ‘가로’, ‘세로’ 등의 어휘가 일반적으로 공간적 차원을 지칭하는 데에 사용된다. 본 논문에서 우리는 이들 어휘가 어떠한 인지적 토대에 근거하여 공간 개체의 차원 축을 지칭하게 되는가를 밝히고, 그 차원 낱말들 사이에 성립하는 추론 원리와 제약을 밝히고자 한다. 우선 Lang(1987)과 Lang et al.(1991)의 연구를 바탕으로 차원 개체를 8가지 유형으로 하위범주화하고, 각 범주 유형의 특징을 살펴본다. 차원 개체의 형태적 속성을 정의하는 본유적 구성 도식(inherent proportion schema)과 관찰자의 감각기관과 축의 관계를 일차적 인식 공간(primary perceptual space)으로 정의하고, 이 두 부분의 연계 관계를 개체 도식(object schema)을 이용하여 표상한다. 차원 추론이 가능한 경우는 항상 일차적 인식공간을 구성하는 차원 할당 값에서 본유적 구성도식을 구성하는 차원 할당 값으로 일정한 방향으로 일어난다는 점을 밝히고, 이를 바탕으로 모든 차원 추론에 적용되는 규칙을 두 개로 축약하여 제시하고자 한다. 또한 한국어에 특수하게 존재하는 ‘가로’와 ‘세로’가 차원 축을 지칭할 때 적용되는 제약을 형식화한다.


This paper examines the aspects of the inferences between the dimensional terms in Korean, and attempts to give an account of the inference patterns based on the interaction of gestalt and position properties of spatial objects. Following Lang (1987) and Lang, Carstensen & Simmons (1991), we advance the idea that the inferences are possible for the same axis of a spatial object, if some contextually induced positional specifications are reversed to the inherent proportion schema. Two simple inference rules are proposed and justified. They are applied under the assumption that the inferences of the dimensional terms are drawn in a unidirectional way, i.e, from the Primary Perceptional Space to the Inherent Proportional Schem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