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 논문은 정치적 갈등상황에서 주장의 정당화논리에 관해서 당사자들 사이에서 공유되는‘공적이성(public reason)’을 주제로 한다. 사상적 성격을 지니는 이 개념이 사례연구를 통해 구체화할수 있는지에 관심을 가지며, 이에 관한 존 롤즈(John Rawls)의 이론을 참고로 한국의 양심적 병역거부 문제를 둘러싼 찬반논쟁을 분석한다. 사례관찰을 통해서‘양심의 자유’와‘국방 의무’의 규범성을 호소하는 논쟁부터 정책적 토론이시작되며, 양 가치의 조화적 공존을 모색하는 헌법재판을 거쳐 갈등 당사자 모두가‘정책적 합리성’ 을 지향하는 논쟁으로 이행하는 과정, 그리고 결국상이한 내용을 요구하는 합리적 판단 사이에서 논리의‘교착상태(stand-off)’라는 공적 이성의 한계에 도달한 과정을 확인할 수 있었다.


The study aims to discuss a formation and limitation of public reason, which is broadly understood as a shared logic or reason resulting from political debates over conflicting values or beliefs. A main argument is whether an theoretical nature of this idea, mainly developed by John Rawls, can be verified through a case study in contemporary South Korean politics. Observation of the political debate over Conscientious Objection as a case in South Korea suggests different characteristics of public reason and its limitation as follows: the debate over‘ freedom of conscience’and‘ military obligation’began with a‘ normative’discord over different viewpoints; evolved into a‘ liberal’settlement as a Modus Vivendi by the Constitutional Court; ended up with a confrontation over different policy alternatives, all of which similarly pursued an ‘efficient’policy reform; eventually produced a reasonable ‘stand-off’between alternatives, which represented a significant limit of public reason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