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이 연구에서는 도자기를 모티브로 한 일본의 한 농촌지역의 지역활성화운동의 사례를 살펴보고자 하였다. 특히 도자기가 지역활성화의 모티브가 된 역사와 핵심 활동가집단의 이념적 특성과 역할, 그리고 변화하는 현실에 대한 지역사회의 대응전략 등을 중점적으로 검토하였다. 마시코(益子)지역의 도자기산업은 19세기에 본격적으로 발전하기 시작하였고, 20세기에 접어들어서 여러 번 고비를 겪었지만 1960년대부터 민예운동과 결합되면서 비교적 안정적으로 도자기산업이 성장하였다. 이러한 마시코의 경험은 1980년대 말 이후 일본정부가 주력하였던 ‘위로부터의’ 지역활성화운동과는 달리 자생적인 ‘밑으로부터의’ 지역활성화운동이라고 평가할 수 있다. 또한 일본 전국에 유행처럼 번진 지역활성화운동들보다 선행하여 지역의 전통적이고 토착적인 문화적 자원을 적극적으로 활용한 사례라고 할 수 있다. 민예운동과 결합한 마시코의 지역활성화운동은 문화예술가 집단의 이념적 지도를 바탕으로 부단히 변화하는 현실의 상황들에 적극적으로 대응하여 왔다. 그 대표적인 예로 들 수 있는 것이 1950년대 중반부터 일용 도자기생산으로부터 민예품 도자기생산으로의 전환과 1960년대 중반의 도자기생산 및 판매의 핵심활동가집단의 공식적 출범과 산지직매체계의 구축, 그리고 1980년대 이후의 본격적인 민관협력 등이다. 현재까지 도자기를 모티브로 한 마시코의 지역활성화운동은 비교적 성공적인 길을 걸어왔지만, 지역사회의 다양하고 복잡한 최근의 내부 분화는 현실의 조건에 맞게 새로운 전통을 만들어가야 하는 상황에 놓여 있다는 것을 말해준다.


This paper is an anthropological study on the regional revitalization movement by the traditional ceramic industry in Mashiko-cho, Japan. It especially deals with the issues like history of revitalization based on ceramics, idealogical features and roles of core activist group, and adaptive strategies of local society to the ever-changing circumstances. The ceramic industry of Mashiko-cho had developed vigorously in 19C, and had passed many critical points in 20C. In 1960s, the ceramic industry of Mashiko-cho developed stably through introducing of Mingei(民藝) ideology and artists. This is evaluated as a 'bottom-up' regional revitalization movement and a active utilization of traditional cultural resources. In Mashiko-cho, the ideological leadership of cultural artist groups have been central roles in the regional revitalization movement. The representative cases are transformation of production of ordinary ceramics to production of Mingei ceramics from the middle of 1950s, official organization of core activist group and establishment of direct sale system by the producers in the middle of 1960s, and full-scale cooperation of private sector and public sector from the beginning of 1980s. Nonetheless the regional revitalization movement by the traditional ceramic industry in Mashiko-cho have come out well up to now, it should make new tradition which is well-matched to the ever-changing circumstances as seeing various and complex differentiation on the inside of local socie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