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고는 울진봉평신라비의 내용을 재검토하고, 비문에 보이는 촌에 대해 새로운 각도에서 접근을 시도한 글이다. 그동안의 연구에서는 봉평비의 내용을 두고, 울진 지역의 지방민들이 일으킨 ‘반란’을 진압한 후 관련자들을 처벌한 사실을 적은 것으로 이해해 왔으나, 실상은 ‘반란’이 아니라 울진 인근의 산성에서 일어난 ‘실화’ 사건에 대한 책임 추궁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파악되었다. 그리고 거벌모라에 속한 남미지촌의 주민들이 실화 사건으로 인해 가장 심한 처벌을 받게 되었으며, 그 처벌의 내용은 일반촌보다 차별적 대우를 받는 ‘노인촌’으로 그 지위가 격하되어 신라 중앙정부로부터 더 많은 수탈과 통제를 받게 되었다는 것이다. 남미지촌과 같은 노인촌의 존재는 후대의 향, 부곡의 발생 배경을 설명하는 데 중요한 자료가 될 것으로 판단된다.


In this paper, I tried to re-examine the contents of Uljin Bongpyong Monument of Silla and propose a new perspective to the rural communities mentioned in it. So far, some scholars have thought that Bongpyong Monument was built to inform the residents of the punishment on the rebels who revolted against Silla's rule and suppression. But through the re-examination, I reached a conclusion that there was not the rebellion but a big fire at the fortress, and the punishments were inflicted on the persons concerned and the rural communities where they lived. The residents of Nammiji-Chon which belonged to Geobulmora were most severely punished and they were doomed to downgrade to the collective slaves of Noin-Chon(奴人村: slavish community) which were discriminated against compared to the normal communities. Noin-Chon such as Nammiji-Chon can be used as a good example to explain the origin of Hyang(鄕) and Bugok(部曲) which were the typical slavish communities in the Unified Silla and Koryo perio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