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1997년 외환위기로 인해 쌍용그룹이 어려움에 처한 후 발전용 엔진과 선박용 엔진을 만들던 계열사 쌍용중공업 일부를 2000년 11월 한누리 컨소시엄에 매각함으로서 쌍용중공업은 주식회사 STX로 새로 태어나 STX그룹의 모체가 되었다. STX는 2008년 기준으로 매출 28조원, 자산 32조, 수주 32조원으로 창립 9년만에 재계 12위가 되었다. STX그룹의 여러 관계사 중 대표주자인 STX 엔진․기계부문은 사업확장과 시너지 극대화를 꾀하였다. 이를 위해 국내 2개 공장 및 해외 3개 공장의 핵심부품 및 엔진조립․시운전의 글로벌 기지화를 달성하였으며 동시에 다양한 고객의 요구사양을 충족시킬 수 있는 엔진 기종별 특화를 성취하여 국제적 경쟁력이 있는 상품과 서비스를 공급할 수 있는 공급체제를 완성하였다. STX 창립초기에 비해 저․중속 엔진은 소형부터 초대형에 이르기까지 풀 라인업을 이루었고 모든 핵심부품을 공급 할 수 있도록 하였다. 또한 사업구조도 저 부가가치 사업에서 고 부가가치 사업으로 다변화하여 글로벌 톱 엔진 기계 메이커를 지향하는 회사로 변환시켰다. 또한 2007년부터 지속가능보고서를 발간함으로서 환경정보 공개와 이해 관계자와의 다양한 의견을 청취, 수집하여 수렴함으로서 개발과 보전의 균형을 바탕으로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신뢰받는 지속 가능한 기업이 되고자 전임직원이 최선을 다하고 있다.


In 1997, Korea was hit by a financial crisis and Ssangyong Heavy Industries, a manufacturer of power plant engines and marine diesel engines, was acquired by the Hanuri consortium in November, 2000 and renamed STX Corporation from which the whole of the STX Group was founded. By 2008, STX and its affiliates ranked 12th among Korean businesses with 32 trillion won of assets, 28 trillion won of sales and 32 trillion won of intake-orders. STX Engine & Machining Group (hereafter STX Engine) is a founding member of the STX Group, which has established an international supply system in order to expand its machinery sales market and to maximize synergy effects in a very competitive supply system. Its factories, two domestic and three abroad, are now able to produce core components and to render engine assembly and bench tests to meet the various needs of customers. STX Engine has also built up its production line from a small to a large bore size, able to make all kinds of engines of low and medium speed models. By diversifying its business structure to gain higher profits, STX Engine is on track to become a top global engine maker. Furthermore, through issuing a sustainability report since 2007 to publicize environmental information and to accommodate feedback from customers, it is making an all-out effort to establish STX Engine as a sustainable, socially responsible organization, with a balanced approach to both development and conserv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