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 연구의 목적은 자동차 부품산업과 기계 부품산업 및 전자 부품산업을 대상으로 생산자원과 생산역량 및 성과 간의 인과관계를 실증적으로 규명하는 것이다. 2차 확인적 요인분석을 통해 생산자원은 인적자원 및 프로세스기술/설비자원과 같은 1차 요인들로 구성되며, 생산역량은 경쟁우선순위와 관련된 품질역량, 원가역량, 납입역량, 유연성역량과 같은 1차 요인들로 구성된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 따라서 생산자원과 생산역량은 2차 요인이라고 보는 것이 타당하다. 구조방정식모형을 이용한 가설검정 결과, 생산자원은 생산역량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며, 생산역량은 성과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반면 생산자원은 예상과 달리 성과에 직접적으로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지 못하지만 생산역량을 매개요인으로 간접적으로는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본 연구는 자원기반이론과 생산전략/생산경영 두 분야를 통합한 연구로서 기업의 자원/역량이 성과나 지속 가능한 경쟁우위의 원천이 될 수 있다는 자원기반이론의 명제를 생산이라는 구체적인 기능 분야에서 검증했다는 의의가 있다.


This study proposes to verify the causal relationships among operations resources, operations capabilities, and performance, empirically targeting suppliers in the automotive, machinery and electronic parts industries. Through second-order confirmatory factor analysis, it is confirmed that operations resource consist of human and process technology/equipment resources. In addition, operations capabilities can be subdivided into quality, cost, dependability, and flexibility capabilities that are relevant to competitive priorities. Therefore, it is entirely appropriate that operations resources and operations capabilities should be considered as second-order factors. Using structural equation modeling, we tested four hypotheses: operations resources and operations capabilities have positive influences on operations resources and performance respectively. Unexpectedly, operations resource can not influence performance directly. Instead, it can have a positive influence on performance through operations capabilities as an intermediator. Combining a resource-based view and operations strategy /operations management in the field of operations, this study examined the proposition that resources/capabilities can be sources of competitive advantages or out performance of fir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