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이 보고의 목적은 20세기 초 일본에서의 불교도들의 반전론을 대상으로하여, 「불교와 평화」, 「불교와 전쟁」이란 문제에 대하여 고찰하는 것이며, 근대의 국민국가간의 제국주의적ㆍ식민지주의적 싸움 속에서 「평화를 위한 전쟁」에 대한 협력이 불교계에 요구된 일본사회 속에서, 어떠한 불교도가 어떻게 평화주의의 반전론을 주장했는지를 크리스트교도와 사회주의자의 표현들과 비교하면서 검토한다. 구체적으로는 러일전쟁(1904~1905) 당시 반전론을 외치던 크리스트교도인 우치무라 칸조(内村鑑三), 사회주의자인 코우토쿠 슈우스이(幸徳秋水)와 사카이 토시히코(堺利彦), 불교도인 타나카 지로쿠(田中治六), 사카이노 코우요우(境野黄洋), 타카기 켄묘우(高木顕明), 이노우에 슈우텐(井上秀天)의 표현을 중심으로 분석하여 ① 20세기 초의 일본불교에서의 반전론의 특징, ② 평화주의의 근거로서의 불교, ③ 「불교와 세속 질서」의 관계에 대해서 고찰함으로써, 불교적 반전론의 가능성과 한계에 대하여 논하고자 한다. 또한, 이와 같은 논의를 통하여 「불교와 평화」에 대한 문제제기를 하고자 한다.


This article focused on the pacifism of Japanese Buddhist in early 20th century; is to investigate on the matters of "Buddhism and Peace" and "Buddhism and War"; is to examine that which and how Buddhists contented their anti-war pacifism in the Japanese society in which it required of Buddhist society for collaboration to "the war for peace" under the imperialistic and colonial war between modern nations. It would be analyzed that expressions of those who have claimed anti-war pacifism during the Russo-Japanese War, such as a Christian of Uchimura Kanzo, socialists of Kotoku Shusui and Sakai Tosihiko, and Buddhists of Tanaka Jiroku, Sakaino Koyo, Takaki Kenmyo, and Inoue Shuten, specifically. Then, it would be investigated on ① distinction of anti-war pacifism of Japanese Buddhism in early 20th century, ② Buddhism as a ground of pacifism, ③ relation between Buddhism and secular order; and discussed on possibility and limit of Buddhist pacifism. Last but not least, through this discussion, it would be raised the problematique on "Buddhism and Pea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