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최근 22년간(1986-2007년)의 기상청 자료를 이용하여 태풍의 발생 해역별(A해역: 캐롤라인․마샬군도 부근 해역, B해역 : 북위 20도 이북 해역, C해역 : 필리핀 근해, D해역 : 남중국해)로, 태풍의 발생 수 및 세기에 관하여 분석하였다. 태풍의 연평균 발생 수는 26.3개로, 모든 해역에서 공통적으로 감소하는 추세를 보인다. 특히, A해역에서 감소 추세가 현저하고, D해역에서는 감소 추세가 미미하다. 태풍이 가장 많이 발생하는 해역은 A해역(연평균 13.8개, 전체의 약 53%)이고, 그 다음은 C해역(5.6개, 약 21%), B해역(3.8개, 약 14%), D해역(3.1개, 약 12%)의 순서이다. 태풍의 세기는 A해역에서 발생하는 것이 가장 강하고(중심최저기압의 평균 951hPa), 그 다음은 C해역(970hPa), B해역(975hPa), D해역(983hPa)의 순서이다. 그리고 전 해역을 대상으로 하여 연평균 중심최저기압의 시계열 분포를 살펴보면, 태풍의 중심최저기압은 미세하게 하강하는 추세를 보인다. 이는 태풍의 세기가 서서히 강해지고 있음을 의미한다. 금번의 연구 결과는 지구 온난화에 따른 태풍의 수와 세기의 변화에 대한 여러 수치실험 결과와 일치한다.


Typhoon numbers and intensity according to the sea areas of occurrence(sea area of A : Caroline․Marshall Islands and vicinity, sea area of B : north of 20°N, sea area of C : greater coasting area of Philippines, sea area of D : South China Sea) were analyzed for 22years from 1986 to 2007 using the meteorological administration's data. Yearly mean typhoon numbers are 26.3 and are showed decreasing trend in the sea areas of A, B, C and D. The decreasing trend is especially notable in the sea area of A and is slight in the sea area of D. Yearly mean typhoon number is most in the sea area of A(13.8, about 53% of all), the next orders are the sea area C(5.6, about 21%), sea area of B(3.8, about 14%) and sea area of D(3.1, about 12%). Typhoon intensity is strongest in the sea area of A(mean central minimum pressure : 951hPa), the next orders are the sea area C(970hPa), sea area of B(975hPa) and sea area of D(983hPa). The time series of yearly mean central minimum pressures for whole sea area is showed slightly decreasing trend, it means that typhoon intensity is strengthened gradually. Results of this ste seare in accord with simulated results on typhoon vntrations in the global warm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