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 연구는 청년기 여대생을 대상으로 신체 각 부위의 골밀도와 생화학적 골대사지표를 측정한 후 1년 뒤의 변화를 추적 조사하였다. 각 신체부위별 주요 골격의 1년 후 평균 골밀도변화에서 전완부 골밀도는 유의하게 변화한 반면 요추골, 대퇴골 근위부(경부, 전자부, 워드 삼각부) 및 전신골밀도에서는 변화가 없었다. 골대사지표 중 골형성지표인 혈청 오스테오칼신과 골흡수지표인 요중 디옥시피리디놀린은 모두 유의하게 변화하였다. 초기 청년기 여성에서 골밀도의 뚜렷한 변화가 없어도 골대사는 여전히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This study investigated the changes in bone mineral density(BMD) and biochemical bone turnover markers over 1 year in healthy young college women. In comparison of changes in BMD at the lumbar spine, proximal femur (trochanter, femoral neck, Ward's triangle), and whole body over 1 year, there was only a significant difference in that at forearm. However, serum osteocalcin, a marker of bone formation, and urinary deoxypyridinoline, a marker of bone reabsorption, were significantly changed over 1 year. These findings indicate that although BMD does not significantly change in early young adult, the changes of bone metabolism markers seem to mean active bone turnover in early young adult wom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