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세상 모든 일에는 이야기가 있다. 이는 일상생활에서 스토리텔링을 실천하며 살아가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지역 문화는 지역이 갖고 있는 특색을 주민들이 주체적으로 창조하고 영위하여 시공간적으로 변화를 겪으면서 형성되어 뿌리 깊게 내려온 지역의 정신을 이어나가는 것이다. 지역문화의 스토리텔링을 내포하고 있는 공간을 만든다는 것은 자신의 지역 이야기를 전파하는 역할을 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지역의 문화적 특징을 스토리텔링한 공간은 지역 구성원들이 서로 이야기를 공유하고 소통할 수 있도록 하며 외부 사람들에게도 지역의 이야기를 알릴 수 있는 매개적 역할을 할 수 있다. 특히 접근이 용이하고 개방된 형태의 외부공간이 이러한 특성을 반영하는데 매우 유리하다고 보고 이를 중심으로 연구를 진행한다. 지역문화 스토리텔링이 적용된 외부 공간 연출 사례 분석을 통해 연구의 의의를 밝히고 분석해 봄으로서 연구의 초석을 다지고자 한다.


There is a story in everything of the world. This implies to proceed with living with practicing storytelling in daily life. The local culture is what proceeds with following the regional spirit, which has been inherited deep rootedly by being formed with suffering a temporal and spatial change while residents subjectively create and manage characteristics that its region has. What makes space of containing storytelling in local culture implies to be able to play a role in which spread a story about own region even. What makes characteristics of local culture in space through storytelling implies to be able to play a mediating role that allows local members to possibly share and communicate a story each other and that even outside people can inform of a story in the region. Especially with seeing that the outdoor space easy for access and in open form is very favorable for reflecting these characteristics, a research is progressed centering on this. The aim is to solidify a cornerstone by trying to clarify and analyze significance in a research through analyzing a case of outdoor space presentation to which storytelling in local culture was appli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