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Exposure to HDI(hexamethylene di-isocyanate) commonly used in vehicle crash repair workshops remains a leading cause of occupational asthma. Although skin and eye contamination are considered as absorption routes, there are no occupational exposure standards for skin and ocular exposure. This is the reason why there are more empirical data should be provided. Therefore this study was to determine contamination levels of HDI on the skin, eyes, work surfaces, respirators and eye protectors. There was evidence of contamination on a variety of work surfaces, for example, door handles, bench top and spray gun, etc. A high proportion(47~80%) of skin wipe samples from neck, forehead, back hand, palm and wrist was positive for HDI contamination, even though spray time was relatively brief. The contamination levels from spraying inside spray booth were generally higher than outside booth due to poor work practices and inappropriate personal protective use like safety gloves. Apprentices had higher exposure levels than the qualified painters, likely due to lack of the recognition of safety and hygiene. The extent of contamination inside the PPE might provide an indication of the potential for respiratory & skin exposure and ocular exposure. Eye fluid samples from 4 out of 14 workers had the positive detection of HDI contamination, due to poor work practices like no or inappropriate eye protection. Considering the potential for dermal & ocular exposure to contribute to possible health symptoms including respiratory sensitization, the empirical data point to a need for improving work practices and appropriate PPE selection, use and maintenance.


차량수리작업장에 일반적으로 사용하고 있는 HDI의 노출은 직업성 천식을 발생시키는 주요 원인이 된다. 비록 피부나 눈의 오염이 흡수경로로 고려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들의 폭로에 관한 작업장의 노출허용 기준이 규정되어 있지 않으므로 많은 실험 자료들이 제공되어져야 한다. 따라서 이 연구는 피부, 눈 그리고 호흡보호구와 눈보호구의 표면에 대한 HDI의 오염정도를 확인하였으며, 손잡이, 작업대 그리고 분사건과 같이 다양한 오염표면이 있다는 것도 명확히 하였다. 상대적으로 짧은 시간의 분사임에도 불구하고 목, 이마, 손등, 팔과 손목 등에서 채취한 시료의 많은 부분(47~80%)이 HDI오염에 양성이었다. 분사실내부에서의 오염정도는 좋지 못한 작업여건이나 보호경과 같은 부적절한 개인보호구 때문에 분사실외부의 오염정도보다 일반적으로 높다. 경험이 있는 페인트공보다 초보자들의 폭로수준이 높은 것은 안전이나 보건의식의 결여 때문인 것으로 사료되고, 보호구내부의 오염정도는 호흡기관, 피부 및 눈의 잠재적인 노출을 야기할 것이다. 작업자 14명중에서 4명의 눈물시료로부터 HDI양성반응을 보였으며, 이것은 부적절한 눈 보호구에 의한 것으로 나타났다. 호흡기의 과민반응을 포함한 건강징후에 관여되는 피부와 눈의 노출 잠재성을 고려해볼 때 실질적 자료는 작업자들의 근무여건개선, 적절한 보호구의 선택과 사용 그리고 관리의 중요성을 잘 보여 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