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아메리카원주민들과 유럽인들의 환경파괴와 관련하여, 다양한 분야의 학자들 사이에서 논쟁이 끊이지 않고 있다. 아메리카원주민들의 자연친화적인 사고를 높이 사는 저술들도 있는 반면, 원주민들의 환경훼손이 결코 적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논문들도 있다. 또한 유럽인들의 목축활동으로 인한 환경파괴가 심했다고 주장하는 측과 이목방식을 사용했기 때문에 환경에 미친 영향이 생각보다 적었다고 주장하는 측이 팽팽하게 맞서있다. 최근 생태 복원의 필요성이 강조되면서 본 논문의 주제와 비슷한 유의 논쟁이 전세계 여러 곳에서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복원의 이상적인 목표점을 찾고자 인간과 자연이 자연스럽게 조화를 이뤘던 시점과 모습을 확인하려 한다면, 관련 정보들이 고환경 연구분야에서 다양하고 폭넓게 생산되어야 할 것이다.


A lot of different opinions have intensified the debate on environmental destruction during the pre- and post- conquest. Some respect Indian's way of living in harmony with nature, while others blame Indians for altering the environment. Also, some argue that Europeans' cattle raising resulted in highly modified ecosystem, whereas others believe that the ecosystem was not much affected by cattle raising due to their transhumance. This kind of argument shows us the point we need to consider as trying ecological restoration. If we want to find an ideal target for ecological restoration, if we like to figure out the time when human being and nature were really in harmony, advanced paleoenvironmental studies are necessa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