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고는 의료과오 관련 가해자와 피해자 사이의 분쟁에 대한 불법행위법적 대응의 문제에 관해 경제적 관점에서 고찰한다. 즉, 의료과오의 피해자에 대한 보상법리로서 불법행위책임과 채무불이행책임 간의 효율성 문제를 관련 판례를 제시하여 검토해 보고, 소송당사자 간 입증책임의 배분문제와 최근의「의료사고 피해구제법(안)」의 입법화 시도와 관련하여 의료과오에 대한 배상책임법원칙의 전환문제를 효율성의 관점에서 검토한다. 의료과오에 대해 과실책임에서 무과실책임으로의 전환문제는 피해자 보상 내지 피해예방적 차원에서 여러 효율성을 기대할 수 있지만 의료사고의 원인에 대한 입증의 어려움, 보상가능한 위해범위 획정의 곤란, 방어적 진료 우려 등의 비효율뿐 아니라 여러 경제주체의 다양한 이해에 관련된 정치적 논쟁 등으로 사회적인 합의도출이 쉽지 않다. 이 문제는 당사자 간 자발적 계약에 근거한 무과실책임보험제도를 통해 일정 부분 해소될 수 있을 것이다.


This study introduces economic approaches to the torts for the conflicts between the injurer and the victim of medical malpractices. In other words, it examines the efficiency issues between the tort liability and default of an obligation as a compensation rule for the victims of medical malpractice with an example of a correlated case. In addition, connected to the recent movement of enacting the medical damage settlement law, it deals with the distribution of burden of proof between parties of a lawsuit and the conversion of liability rules on medical malpractice in the efficiency aspect. The conversion of liability rules from negligence to the strict liability will possibly be beneficial in terms of damage prevention or compensation to the victims. However, due to not only the difficulty of proving the causes of medical accidents, the delicacy of the demarcation of the scope of compensation-possibleinjury, solicitude of defensive diagnosis, but also to the political controversy considering the diverse interests, the deriving of a social agreement is rather difficult. This problem will be partially resolved through a no-fault liability insurance based on a voluntary agreement between the contracting parties.